디지털타임스

 


푸바오 간 中쓰촨성 하천에 판다 사체 `둥둥`…무슨 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당국, 초기 조사결과 발표
"몸에 상처 없어, 익사 추정"
푸바오 간 中쓰촨성 하천에 판다 사체 `둥둥`…무슨 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대나무를 먹고 있는 수컷 판다 러바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판다의 고향' 중국 쓰촨성 야안시 바오싱현의 하천에서 자이언트 판다 사체가 발견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2일 지무(極目)신문 등 중국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판다 사체는 전날 스모씨가 지인과 오토바이를 타고 아바현으로 가기 위해 바오싱현을 지나던 중 도로변 하천에서 처음 목격했다.

스씨는 지무신문에 "경치를 구경하다가 강아지가 물에 빠진 줄 알고 구조하러 다가가 보니 유년기 판다임을 알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체중 18∼24㎏으로 추정되는 판다는 물 위에 둥둥 떠 꼼짝도 하지 않고 있었다. 머리와 팔다리는 물에 잠겨 있고 등과 엉덩이의 흰털만 수면 위로 노출한 채였다.

스씨는 "길을 가다 판다를 볼 기회가 없었는데 이미 숨을 거둬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스씨는 관련 영상을 인터넷에 올렸고, 이 소식을 접한 바오싱현 당국도 조사에 나섰다.
당국은 몸에서 상처를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익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초기 조사 결과를 내놨다.

바오싱현은 세계 최초로 자이언트 판다가 발견된 곳이어서 '판다의 고향'으로 불린다.

쓰촨성에는 전 세계 자이언트 판다의 30% 이상이 서식하고 있으며, 한국 에버랜드에 있었던 푸바오도 현재 쓰촨성 선수핑기지에 머물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