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올해 서울 아파트 3.8만호 입주… 둔촌주공 등 앞당겨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서울 아파트 3.8만호 입주… 둔촌주공 등 앞당겨져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건설현장 모습 <디지털타임스 DB>

올해 서울 시내 아파트 3만8000가구가 입주할 전망이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등 내년으로 예상됐던 일부 아파트 단지의 입주 시기가 올해로 앞당겨지면서 지난해 11월 시가 예측한 물량(2만5000가구)보다 1만3000가구가 더 늘어났다.

서울시는 올해와 내년도 '서울 시내 아파트 입주 전망'을 4일부터 서울시 누리집에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서울에선 내년 말까지 총 8만6000가구(2024년 3만8000가구, 2025년 4만8000가구)가 입주를 시작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당초 내년 1월로 예정됐던 대규모 단지 둔촌주공(총 1만2032가구)이 입주 시기를 올해 11월로 앞당기는 등 일부 단지 입주 예정 시기가 조정되면서 작년 내놓았던 예측 물량과 다소 차이가 생긴 것으로 파악했다.

서울시는 또 비정비사업 중에서도 작년까진 과거 5년 평균으로 예측했던 '일반건축 허가 등'도 사업유형별 실제 입주자 모집공고를 토대로 물량을 확인해 추정치를 최소화했으며 시민이 정확한 입주 예정지를 파악할 수 있도록 확인된 물량 목록도 공개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주택건설·주상 복합사업, 지구단위계획 특별계획구역 등을 포함하는 '일반건축 허가 등'을 과거 5년(2018년~2022년) 실적 평균의 60%(6000가구)로 산정했으나, 실제 실적은 3627가구에 그쳤다. 이에 올해는 하향 조정해 과거 5년(2019년~2023년) 평균의 50%(4000가구)로 추정하고 실제 사업유형별 입주자 모집공고로 확인한 수치와 비교해 최종 물량을 산정했다.


올해 입주자 모집공고로 확인한 '일반건축 허가 등'의 물량은 6076가구로 예측 물량(4000가구)을 상회해 추정치를 포함하지 않았으며, 내년 물량은 입주자 모집공고를 통해 확인한 수치(2205가구)에 추정치(1795가구)를 더해 4000가구로 산정했다.
이번에는 2000가구 이상 대규모 정비사업장의 입주패턴도 분석해 내놨다. 2023년 입주한 3개 단지 분석 결과 입주 시작일 이후 2개월 시점에서 50% 정도의 실입주가 이뤄지고, 3개월 시점에서 80% 내외까지 입주가 마무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매물은 입주일 이전 3개월부터 나오기 시작해 입주 시작일 이후 3개월까지 약 6개월간 매물량이 집중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강동 헤리티지자이(총 1299가구) 실입주는 6월로 예상되나 전월세 시장에는 4월부터 매물이 본격적으로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또 둔촌주공(총 1만2032가구)은 11월 입주가 예상되지만, 오는 9월부터 내년 2월까지 매물이 풍부해 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그동안 민간기관이 과소 산정해 내놓은 입주 전망 정보가 마치 사실인 듯 공유되면서 시민과 부동산 시장에 혼란을 주는 사례를 막기 위해 실제 모집공고 등을 반영한 아파트 입주 전망 자료를 공개한다"며 "시민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시장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주택정보를 지속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