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교황에 `악마`라 했던 밀레이 아르헨 대통령, 교황 만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교황에 `악마`라 했던 밀레이 아르헨 대통령, 교황 만난다
교황에게 '악마'라고 막말을 했던 하비에르 밀레이(사진)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교황을 만납니다. 작년말 취임한 밀레이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프란치스코 교황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바 있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마누엘 아도르니 아르헨티나 대통령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밀레이 대통령이 오는 12일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과 면담할 예정"이라며 "이는 이스라엘·이탈리아·바티칸 순방 일정 중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아르헨티나 출신 프란치스코 교황과 밀레이 대통령의 만남은 아르헨티나에선 큰 관심사 중 하나입니다. 교황에게 '악마' '악의 축' 'X덩어리' 등 입에 담기 힘들 정도의 험한 말을 퍼부었던 밀레이 대통령의 전력 때문입니다.

극단적 자유주의자를 표방하는 밀레이 대통령은 교황이 빈민층 지원과 평등을 중요시하는 사회 정의 교리를 설파한다며 맹비난한 바 있습니다. 국민 90%가 가톨릭 신자로 알려진 아르헨티나에서 밀레이 대통령은 교황을 향한 정제되지 않은 언행으로 한때 거센 비난을 받기도 했습니다.

밀레이 대통령은 당선이 확정된 후 태도를 바꾸었습니다. 지난 달 어조를 180도 바꿔 교황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하며 "교황 성하를 고국으로 초청하고 싶다"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현지 언론은 밀레이 대통령이 이번 접견에서도 교황의 모국 방문을 재차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여기에 더해 과거 막말에 대한 사과의 말을 전할지도 관심사 중 하나라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아르헨티나와 국제사회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차지하는 위상을 감안할 때 밀레이 대통령은 어떤 식으로든 과거 발언에 대해 사과하거나 유감의 뜻을 밝힐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르헨티나에서 교황은 매우 특별한 존재라고 아르헨티나 일간지 라나시온은 전했습니다. 약 1300년만에 첫 비유럽 출신 교황을 모국에서 배출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한편, 밀레이 대통령은 이보다 앞서 이스라엘을 찾아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회담합니다. 그는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옮기는 것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밀레이 대통령은 이어 이탈리아를 방문해 조르자 멜로니 총리와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밀레이 대통령은 이날 여동생인 카리나 밀레이 비서실장, 디아나 몬디노 외교장관 등과 함께 출국한다고 아르헨티나 대통령실은 밝혔습니다. 이규화기자, 로이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