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古典여담] 立春 <입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古典여담] 立春 <입춘>
설 입, 봄 춘. 입춘. 모레 4일이 입춘이다. 입춘은 보통 2월 3일이나 4일에 오는데, 음력 정월 초하루 앞뒤에 해당한다. 음력 새해에 드는 입춘은 음력으로 첫 절기지만 올해처럼 새해 전에 들면 음력 상으로 전년의 마지막 절기가 된다. 그러나 보통 입춘은 봄이 시작되는 의미가 있어 1년 24절기 중 첫 절기로 친다. 천문학적으로 보면 입춘은 태양이 가상의 황도면을 따라 가장 남쪽(동지)에서 북쪽으로 이동하다 황경 315도에 이른 점이다. 황도면과 적도면이 만나는 춘분점과 동지 사이의 딱 중간지점이다.

입춘 하면 먼저 대문이나 기동, 벽 등에 글을 써 붙이는 입춘방(立春榜)이 떠오른다. 입춘방은 나름대로 좋아하는 문구를 써 붙이면 된다. 주로 일이 길하고 볕이 쏘이듯 생기가 충만하길 바란다는 의미의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이 많이 쓰인다. 나라와 국민이 두루 편안하고 충족하길 기원하는 '국태민안 가급인족'(國泰民安 家給人足)도 쓴다.

국립민속박물관의 한국민속대박과사전에 따르면 입춘 관련 속담 중에 "입춘에 오줌독(장독·김칫독) 깨진다" "입춘 추위에 김칫독 얼어 터진다"라는 말이 있다. 입춘이 지난 뒤에도 강추위가 올 때를 이르는 말이다. 기상청 예보를 보면 올해 입춘은 낮 기온이 올 들어 처음으로 두 자릿수인 섭씨 10도가 예상된다. 보통 날씨는 절기와 귀신같이 부합한다. "입춘 추위는 꿔다 해도 한다"는 속담이 있는데, 제아무리 추워도 입춘 지나면 견딜만하다는 의미다.

입춘은 화기(和氣)가 도는 시절이다. 우리 사회 우울한 소식이 끊이지 않아 안타깝다. 특히 민생을 보듬어야 할 정치는 외려 국민이 걱정해야 할 처지가 됐다. 대립과 갈등이 격해도 여야 뜻이 맞는 분야는 있다. 초저출산 대책, 반도체산업 육성 등에서는 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다. 부디 정치에도 새봄이 오길 바란다. 이규화 논설실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