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등산 중 "살려줘요"…달려간 새내기 간호사, 심정지 등산객 살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림성심대 간호학과 출신 주현주 간호사
"환자의 마음 어루만지는 간호사 되고 싶어"
등산 중 "살려줘요"…달려간 새내기 간호사, 심정지 등산객 살렸다
주현주(23) 간호사 [한림성심대학교 제공]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자칫 생명을 잃을 뻔한 등산객을 재빠른 판단과 기민한 대처로 살린 새내기 간호사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한림성심대학교에 따르면 지난 11월 24일 북한산 등산로 계단 중턱에 있던 중년 남성 A씨가 "살려달라"는 다급한 비명을 지른 뒤, 그 자리에 쓰러졌다.

마침 근처에 있던 주현주(23) 간호사가 이를 보고 곧장 A씨에게 달려가 상태를 살폈다.

A씨는 처음에는 의식이 있었지만, 점차 의식이 희미해지더니 동공반사도 사라져 위중한 상태에 빠졌다.

이에 주 간호사는 A씨를 계단에 눕힌 뒤 벨트를 풀어 혈액순환이 되도록 조치했다. 그러면서 경동맥과 대퇴동맥 맥박을 동시에 확인했다.

그러나 이미 A씨는 심정지 상태에 있었다. 주 간호사는 즉시 함께 있던 또 다른 간호사 3명과 역할을 분담해 응급조치에 나섰다.

이들은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산악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기다렸고, 이후 도착한 구조대로부터 자동 심장충격기(AED)를 받아 응급조치를 이어갔다.


이들 간호사의 기민한 대처 덕분에 A씨는 점차 의식을 되찾았다.
평소 협심증을 앓고 있었던 A씨는 이들의 응급조치가 없었다면 자칫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그 후에 도착한 소방 당국에 의해 헬기로 인근 병원까지 무사히 옮겨진 A씨는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간호사는 한림성심대 간호학과를 졸업해 올해 근무를 시작한 새내기 간호사다.

주 간호사는 "환자에게 '고맙다'는 연락받았을 때 간호사로서 자부심이 느껴졌다"며 "학부생 시절 다양한 자격증을 취득하며 얻은 지식과 실무·임상에서 쌓은 경험으로 침착하게 대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더 많은 공부를 통해 전문적인 간호사가 되고 싶고, 환자의 마음까지 어루만지는 간호사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