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마지막 길도 숭고한 30대 의사…5명 살리고 별이 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마지막 길도 숭고한 30대 의사…5명 살리고 별이 되다
이은애 순천향대 부천병원 가정의학과 임상조교수.

생명을 살리는 일을 업으로 삼았던 30대 의사가 마지막까지 생명을 살리는 고귀한 선택을 하고, 자신의 세례명처럼 하늘의 별이 됐다.

주인공은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부천병원 임상조교수인 여의사 이은애(34)씨.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은 이 씨가 심장, 폐장, 간장, 신장(2개)을 5명의 환자에게 기증했다고 7일 밝혔다.

그는 지난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근처에서 친구들과 식사 중 머리가 아파 화장실에 갔다가 구토 후 어지러움을 느꼈다.

화장실 밖 의자에 앉아 있다가 행인의 도움으로 근처 응급실로 이송됐으나, 응급실에서 의식이 떨어진 끝에 뇌출혈(지주막하출혈) 진단을 받았다.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이씨는 안타깝게도 뇌사 상태가 됐고, 가족들은 의사인 고인의 뜻을 잇고자 어렵게 장기 기증을 결정했다.

유족에 따르면 이 씨는 부모님이 결혼 후 7년 만에 어렵게 얻은 맏딸이다.

중·고등학교 전교 1등 수석, 모교 최초의 의대생, 의대 차석 졸업, 전공의 전국 1등을 하는 등 학업 성적도 뛰어났다.

고인은 중앙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삼성서울병원에서 수련을 거쳤다. 이후 순천향대 부천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임상조교수로 재직 중이었다.

고인의 아버지는 "결혼 후 7녀 만에 어렵게 얻어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맏딸이 하루아침에 이렇게 됐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지켜주지 못한 죄스러운 마음에 딸아이 친구들 외에는 주변에 부고를 알리지도 못했다"고 했다. 이어 "깨어날 것 같은 실낱같은 희망을 부여잡았지만, 생명을 살리는 일을 업으로 삼은 딸이 생의 마지막까지 의사의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장기 기증을 어렵게 결정했다"고 말했다.

고인의 여동생은 "언니는 훌륭한 의료인이자 나에게는 자랑스러운 인생의 모토였다"며 "의사 생활로 힘든 와중에도 늘 가족을 먼저 위했던 언니를 이렇게 보내야 하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며 울먹였다.

고인의 가톨릭 세례명은 별을 의미하는 '스텔라'로 전해졌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8일 오전, 장지는 천주교 용인공원묘원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마지막 길도 숭고한 30대 의사…5명 살리고 별이 되다
故 이은애 씨 빈소.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