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심야 무료 자율주행버스 운행 개시...합정역~동대문역 운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심야 무료 자율주행버스 운행 개시...합정역~동대문역 운행
4일 밤 서울 동대문역 인근에서 심야 자율주행버스 'A21'번이 첫 운행을 시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서울시는 4일 밤부터 심야 자율주행버스 운행을 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4일 오후 11시30분께 서울 마포구 합정역 버스정류장에 처음 보는 '심야 A21'이라는 이름표를 단 버스가 등장했다. 이 버스는 서울시가 새로 도입한 심야 전용 자율주행버스다.

서울시는 이날 마포구 합정역에서 종로구 동대문역을 잇는 심야 자율주행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대학가, 대형 쇼핑몰 등이 밀집해 심야 이동 인구가 많은 구간을 오간다. 미국 등 해외에서는 야간에 자율주행택시(로보택시)가 운행한 사례가 있지만, 대중교통인 자율주행버스를 정기 운행한 사례는 세계 최초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자율주행버스 2대는 오후 11시30분 합정역과 동대문역에서 각각 출발해 70분 간격으로 중앙 버스전용차로 구간 9.8㎞를 순환한다. 운행 시간은 평일 오후 11시30분∼다음 날 오전 5시10분이며 운행 구간 내 40개(편도 20개) 중앙 정류장에서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승하차할 수 있다.

버스는 모든 승객이 자리에 앉아 안전벨트를 매면 자율주행 모드로 정류장을 떠난다. 자율주행버스는 시내버스와 동일한 규격으로, 현대차 일렉시티를 개조한 대형 버스다. 다만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 좌석 안전벨트 설치, 입석금지, 당분간 취객 대비 및 버스의 완전한 정차 뒤 하차를 유도하기 위한 특별안전요원과 시험운전자 추가 탑승(2명) 등 안전대책이 적용됐다.

자율주행버스는 차량 통행이 적은 심야 시간대에 운영되지만, 앞선 차량과의 거리를 조절하며 30∼40km/h의 속도로 주행한다. 버스는 홍대입구역에서 신촌역으로 이어지는 커브 구간에서도 흔들림 없이 부드럽게 회전한다. 유진수 서울대 기계공학과 연구원은 "커브 구간에서는 곡률을 고려해 감속하게 시스템이 구축돼 있다"며 "버스 평균 속도는 40km/h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심야 A21번 버스를 당분간 무료로 운영하면서 운행 안정화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으로 유료 전환할 계획이다. 나아가 운행구간 연장과 함께 도심과 시 외곽을 연결하는 장거리 운행 자율주행버스를 정규 노선화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