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윤정·크러쉬, `빌라 드 마리떼` 플래그십 스토어 그랜드 오픈 기념 방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3일간 매일 선착순 100명 '스페셜 마리 키링' 증정
- 한남동 200평 규모 플래그십 스토어
고윤정·크러쉬, `빌라 드 마리떼` 플래그십 스토어 그랜드 오픈 기념 방문
'빌라 드 마리떼'의 그랜드 오픈을 기념해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를 대표하는 배우 고윤정과 아티스트 크러쉬가 1일 '빌라 드 마리떼' 플래그십 스토어를 방문했다.

'빌라 드 마리떼'는 ㈜레이어가 전개하는 패션 브랜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E FRANCOIS GIRBAUD)의 대형 플래그십 스토어이다.

이날 고윤정과 크러쉬는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의 아이덴티티가 담긴 클래식 로고 니트와 데님 팬츠에 겨울 트렌드로 떠오른 푸퍼 재킷을 착용, 브랜드의 시그너처 룩을 각자의 매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하고 매장 곳곳을 둘러보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랜드 오픈한 '빌라 드 마리떼'는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가 국내에 선보인 매장 중 가장 큰 규모의 대형 플래그십 스토어로, 특별한 공간과 함께 브랜드의 모든 컬렉션을 한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지상 2층부터 1층까지 총 3개 층, 약 200평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하 1층은 데님 및 에센셜 아이템, 1층은 시즈널 컬렉션 및 키즈 라인 '마리떼 앙팡', 2층은 캐주얼 및 애슬레저 라인 '마리떼 무브망' 그리고 협업 조닝을 선보인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빌라 드 마리떼'를 통해 과거로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로 나아가는 브랜드의 여정을 고객들이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대담하고 창의적인 방식으로 인테리어를 활용했다.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계단을 통해 매장에 들어서면 클래식한 우드와 함께 모던한 미색의 석재와 패브릭이 조화를 이루는 감각적인 공간을 마주할 수 있다.


특별한 상징을 담은 디테일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실외에서는 직선적인 스퀘어 형태로, 실내에서는 곡선의 아치 형태로 보이는 2층의 창문들은 부드럽지만 분명한 방식으로 전통을 이끌어가는 마리떼의 힘을 연상케 한다. 지하에서 지상까지 매장 중앙을 관통하는 6미터의 기둥 역시 '빌라 드 마리떼'의 아이코닉한 구조물이다. 전면을 LED 패널로 구현함으로써 현대적 관점의 특별한 시각 경험을 선사하며, 유리문을 통해 매장 외부에서도 보일 수 있도록 연출했다. 이외에도 3개의 층은 저마다 다른 벽면 마감재를 사용, 1972년 설립 후 세대를 넘어 도전과 혁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브랜드의 정체성과 창조적 가치를 추구하는 방향성을 표현했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이번 '빌라 드 마리떼' 그랜드 오픈을 기념하여 10일간 마리떼 시그니처 베어 '마리(MARI)'를 자유롭게 스타일링할 수 있는 특별한 조닝을 선보인다. 또 그랜드 오픈일로부터 3일간 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스페셜 마리 키링'을 증정한다. 이외에도 할인 및 이벤트, 구매 금액 별 사은품, 200개 한정 수량으로 선보이는 리미티드 쇼퍼백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지난 2021년 오픈한 '마리떼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는 '마리떼 에쌍시엘(MARITHE ESSENTIEL)'로 새롭게 변모, 에센셜 아이템을 메인으로 브랜드 본연의 헤리티지를 느낄 수 있는 쇼룸으로 운영 예정이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1972년 마리떼 바슐르히, 프랑소와 저버에 의해 설립된 브랜드로 하이엔드 디자인을 캐주얼 웨어에 접목한 유러피안 캐주얼을 선보이며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아왔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