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00% 진짜 `질소 과자`네…포카칩 봉지에 과자는 없고 공기만 `빵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00% 진짜 `질소 과자`네…포카칩 봉지에 과자는 없고 공기만 `빵빵`
[연합뉴스 TV 캡처]

먹으려고 산 포카칩 과자 봉지에 과자라곤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고, 100% 공기만 가득 들어있는 황당한 사연이 온라인에 올라와 실소를 낳고 있다.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에는 '질소 100% 과자 구매자'라는 제목의 영상과 사연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 속의 과자 구매자 A씨는 '포카칩'이라고 적힌 과자 봉지를 들고 "뭔가 덜그덕거리는 내용물 소리가 들려야 되는데 하나도 안 들려서 이건 설마 진짜로 없는 건가 싶어서 동영상을 찍게 됐다"고 소개했다.

곧 이어 봉지를 찢어서 안을 들여다보니, 그 속은 텅 빈 상태였다. 이를 목도한 A씨는 "이제 이건 양념 소스라고 해야 한다"면서 "그런 것도 아예 묻어 있는 게 없다"고 어이없어했다.


원래 감자칩과 같은 과자 봉지에는 과자가 상하지 않고, 상태를 유지하도록 하기 위해 질소를 충전한다는 게 업계의 얘기다. 이를 통해 과자의 변질을 막기도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최근 제품의 가격은 그대로 두되, 제품의 수량이나 크기, 품질을 낮춰 가격 인상 효과를 노리는 '슈링크플레이션'이 사회적 문제로 부각되면서 과자의 과대 포장을 풍자하는 용어로 '질소 과자'라는 별명이 붙고 있다.

한편,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과자가 조금 들어 있는 것도 아니고, 아예 질소는 처음 보네", "원래 질소 사면 사은품으로 과자 줬는데 사은품이 떨어진건가", "사은품 못 받아서 삐지셨군요 ㅋㅋ" 등의 반영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은 "애초에 사려고 들 때부터 알 수 있지 않은가"라며 '조작이 아닌가'라고 의심하기도 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