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스타강사 김창옥 "아직 알츠하이머 아냐…계속 자리 지키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스타강사 김창옥 "아직 알츠하이머 아냐…계속 자리 지키겠다"
'소통 전문가' 김창옥 강사가 자신의 유튜브에서 강연하고 있다. [유튜브 김창옥TV 캡처]

'치매 의심 진단을 받았다'고 했던 스타 강사 김창옥(50)씨가 "병원을 다니고는 있지만 아직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 씨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창옥TV'에 올린 영상에서 "알츠하이머가 의심된다"며 집주소 등 숫자를 잊어버리곤 한다고 언급, 뉴스의 집중 조명을 받은 바 있다.

지난 28일 서울 망우동 서울씨티교회에서 열린 '김창옥의 마음처방 콘서트' 강의에서 김씨는 "PET를 찍고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 "하지만, 아직 알츠하이머 진단을 확실히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제가 강의를 중단한다는 뉴스를 보고 저도 당황했다. 이 토크쇼 장소로 운전하며 오는 도중에도 한 방송에서 나오는 제 소식을 들으며 상황을 어찌해야 할 지 모르겠더라"고 말했다.

김씨는 기억력이 떨어지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어 단기기억상실 증상이 나타나 약 처방을 받고, 치료를 받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단기기억상실은 주로 스트레스, 피로, 우울 등과 같은 요인으로 발생할 수 있다. 그로 인해 새로운 정보를 기억하기 못하거나, 특정한 사건과 경험 등이 기억에 잘 저장되지 않는다. 수면부족과 건강 문제, 약물과 알코올 등도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김씨는 "병원을 다니며 스트레스에 대한 공부를 많이 하고 있다. 무대 위에서 항상 긴장감을 늦추지 않는데, 강연 중에 스트레스와 힘들었던 젊은 시절이 영향을 미쳤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김씨는 "최종 진단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유튜브 강연은 조금 줄이려고 한다"면서 "저만 힘든 시절을 겪는 것이 아니고, 우리 모두가 인내하며 성실한 삶을 살고 있다. 계속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뭘 자꾸 잃어버리고 숫자를 잊어버린다, 그 숫자를 기억하라고 하면 엄청 스트레스를 받게 됐다"면서 "집 번호, 집 호수도 잊어버렸다"고 했다. 이어 치매 증상이 있다고 MRI와 PET(양전자단층촬영)를 찍었으며, 지난주에 '알츠하이머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억력 검사를 했는데 내 또래라면 70점이 나와야 하는데 0.5점 나왔다. 1점도 안나왔다고 했다"며 "기억을 잘 못한다는 거다. 내가 사실 얼굴을 기억 못한다"고 밝혔다.

경희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한 김씨는 '소통전문가'로 정평이 나면서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기업과 공공기관에서 수년간 강연해왔다.뛰어난 말솜씨와 유머 감각으로 인기를 끌면서 tvN '어쩌다 어른', '김창옥쇼' KBS1 '아침마당' 등 여러 방송에도 출연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