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양수발전 사업을 잡아라" 발전 공기업들 경쟁 치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자체 손잡고 유치전 돌입
정부 2035년까지 1.5GW 예정
양수발전 사업 유치전에 발전공기업들과 지자체가 팀을 이뤄 경쟁을 벌이고 있다. 과거와 상반된 유치 경쟁 열기에 정부는 사업자 선정을 고심 중이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산업부는 양수 신규 발전사업 의향 조사 결과 발표를 당초 11월에서 한달 가량 연기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생각했던 것보다 굉장히 유치 경쟁이 열띠다보니 심사하는데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평가 작업에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너무 늦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제 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2035년 3월까지 1.75기가와트(GW) 규모의 양수발전소를 마련할 예정이다. 사업자 선정대상은 필요물량에 따라 2GW를 넘어설 수도 있으며 재생에너지 변동성 대응의 시급성을 고려해 당초 계획보다 조기 진입도 허용한다. 총 사업비는 5조~6조원 가량으로 예상된다.

신규 양수발전 사업 의향서를 제출한 발전사는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수력원자력 등 4개사다. 각 기업은 금산군(남동발전), 봉화군(중부발전), 구례군(중부발전), 곡성군(동서발전), 영양군(한수원), 합천군(한수원) 등 지자체와 협력해 유치전에 뛰어 들었다. 지자체들도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역우수인재 육성, 기숙사 마련, 교육 인프라 개선, 장학사업 등 혜택을 고려해 적극 홍보에 나서고 있다.

정부는 양수발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관련 법을 개정하고 사실상 한수원의 독점 영역을 타 사업자에게 개방했다. 한수원은 2010년 한전 산하 발전 자회사들의 양수발전 사업부문을 흡수 통합한 바 있다. 현재 양수발전소를 운영하거나 건설 중인 곳은 경기·강원·충북·경북·경남·전북에 11개 지역이며 총 규모는 8.6GW다.

화력발전 위주인 발전공기업들이 양수발전에 눈독을 들이는 이유는 탈석탄 기조에 양수발전이 친환경, 재생에너지 등 사업 다양화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양수발전은 자연 에너지저장장치(ESS)로 꼽힌다. 상하부 댐의 낙차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저장하는 방식으로 배터리 기반의 ESS 개념을 넘어서 대용량이며 긴 주기의 저장설비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양수발전 사업을 잡아라" 발전 공기업들 경쟁 치열
17일 전남 곡성군에서 이상철 곡성군수와 범군민유치추진윈회원 등이 양수발전소 유치 홍보전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