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필로폰 투약 후 "도둑 들었어요" 허위 신고…횡설수설하다 경찰에 들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필로폰 투약 후 "도둑 들었어요" 허위 신고…횡설수설하다 경찰에 들통
서울 노원경찰서 [연합뉴스]

마약을 투약한 상태에서 집에 도둑이 들었다고 허위 신고한 50대 남성이 투약 사실이 들통나는 바람에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28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후 9시쯤 노원구 월계동 아파트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뒤 "집에 도둑이 들었다"고 경찰에 거짓 신고를 했다.

출동한 경찰관은 A씨 집에 외부인의 침입 흔적이 없는데다 술도 마시지 않은 상태에서 "휴대전화가 해킹당하고 있다"는 등 횡설수설하는 A씨 모습을 보고, 마약 투약 여부를 물어 자백을 받아냈다.

A씨는 이후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마약 구매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