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비명 중진 이상민 "`원칙과 상식`에서도 탈당 의원 있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금의 민주당은 이재명당, 개딸당"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지금의 민주당 이재명 당, 개딸당이라고 할 정도의 상황"이라고 직격했다.

이 의원은 이날 KBS 특집1라디오 '오늘'에 나와 "지금까지 줄곧 비판적이고 소수의 목소리를 내왔지만, 소수의 목소리조차도 이제는 내기도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심지어는 스스로 자기 검열을 한다"며 "굉장히 위축되고 제약되는데, 이러면 정치 뭐하러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연일 민주당의 '이재명 사당화'를 비난하며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내달 초까지 탈당 여부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이원은 21일 대전 카이스트 본관에서 '한국정치의 문제점과 개혁 방안' 강연을 한다. 이 자리에서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과도 만나는데, 탈당 및 국민의힘 합류에 관한 대화가 오갈 지 주목된다.

이 의원은 '원칙과 상식' 모임에서도 탈당을 결행할 의원이 있다고 밝혔다. '원칙과 상식'은 비명(비이재명)계 김종민·윤영찬·이원욱·조응천 의원이 결성한 모임이다. 그는 "그런 마음을 내심 갖고 계신 의원도 있을 것"이라며 "실행하느냐 아니냐는 그분들이 판단하고 결정할 사항"이라고 했다.

다른 의원들의 원칙과 상식 합류 여부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상당히 변질돼 있다고 생각하는 의원들이 많은 건 사실"이라면서도 "같이 공동 행동을 취할 의원들의 숫자가 얼마나 될지는 행동의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생각과 행동은 또 별개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이 의원은 '이준석 신당'에 대해선 "준비 숫자가 3만이다, 4만이다 이것만 있다"며 "어떤 내용의 정치 세력을 규합하는지 전혀 제시된 바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달 전쯤 이준석 전 대표에게 금태섭 전 의원이나 양향자 의원, 민주당의 일정한 그룹들과 대화를 통해 연합세력을 규합해야 한다고 했다"며 "그래야 견제를 하거나 경쟁할 수 있는 구도를 만들 수 있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거대 정당의 독과점 구조가 강고하고 하루 이틀 세워진 구조가 아니다"며 "거기에 어느 정도 경쟁 구도로 가려면 그런 연합 그리고 엄청난 분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비명 중진 이상민 "`원칙과 상식`에서도 탈당 의원 있을 것"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