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전, AI 모니터링으로 산불 막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전력은 가을철 산불 조심 기간을 맞아 20일부터 '지능형 재해·환경 모니터링 시스템'을 경북 울진지역 송전철탑 2개소에 설치해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한전은 송전철탑이 우리나라 지형 및 송전선로 특성상 산악지 통과가 불가피한 점을 고려해 지난 3월에 본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으며 울진 지역에 최초로 이 시스템을 적용·운영한다.

'지능형 재해·환경 모니터링 시스템'은 AI 기술로 CCTV에 촬영되는 영상을 자체적으로 인식·분석해 산불, 산사태 등 재해 상황 발생시 한전과 관계기관에 자동으로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또 산불 감시기능과 함께 멸종위기종 등 생태계 모니터링 및 산사태 징후 감지 기능도 갖추고 있어 산불예방과 환경보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자체 개발한 AI 알고리즘의 영상 식별기능으로 산불을 인식하는데 총 13만 장의 관련 이미지 딥러닝을 통해 산불 연기처럼 보일 수 있는 구름 야간의 자동차 헤드라이트 등 유사 이미지를 구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아울러 산양 등 멸종위기종인 동물들의 인식 기능을 갖추고 있어 강원·경북지역에 서식 중인 산양의 생태 특성 연구에도 활용할 수 있다. 산사태 변위 측정 센서를 활용해 산사태 징후 감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 신속한 대응으로 인명·재산 피해도 최소화한다.
한전은 1년간 시범운영을 통해 보완사항을 개선한 이후 현재 건설 중인 500kV HVDC 동해안-신가평 송전철탑 약 20개소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모니터링 시스템에서 취득하는 실시간 화상정보 및 재해경보는 산림청, 환경청,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공유돼 적극적으로 산불 피해 예방 및 환경 보전에 나선다는 것이 한전의 설명이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한전, AI 모니터링으로 산불 막는다
송전탑에 설치된 산불감시용 CCTV <한국전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