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파른 고령화… 韓 성장률 2028년까지 2% 초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파른 고령화… 韓 성장률 2028년까지 2% 초반"
국제통화기금(IMF)이 우리 경제가 중기적으로 2%대 초반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 경제가 2% 안팎의 잠재 성장률을 벗어나기 어렵고, '경제 반등'도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다.

19일 IMF의 '한국 연례협의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올해 1.4%에서 내년 2.2%로 높아지고, 이후에는 2.1~2.3% 범위에서 머무를 것이라는 것이다.

IMF 전망에 따르면 2025년에는 2.3%를 기록하고 2026년과 2027년에는 2.2%, 2028년 2.1%로 점차 성장세가 둔화된다. 2028년 이후의 성장률 시나리오는 이번 연례협의 보고서에 제시되지 않았다.

물론 올해와 내년 성장 전망치에는 중국의 경기회복세가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향후 한국의 성장 전망치가 상향 조정될 여지는 있다. 하지만 중기적인 관점에서 2%대 초반의 성장세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적어도 2028년까지 우리 경제의 실제 성장률이 잠재성장률 수준을 벗어나기 어렵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IMF는 한국의 잠재성장률을 올해 2.1%, 2024~2025년 2.2%, 2026~2028년 2.1%로 추산했다. 잠재 성장률은 한 나라가 안정적인 물가 수준을 유지하면서 달성할 수 있는 최대한의 성장 능력을 의미한다.

잠재성장률이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는 요인으로는 급속한 고령화로 인한 노동인구 감소, 연금제도로 인해 쌓이는 국가부채 등이 꼽혔다.

IMF 집행이사회는 보고서에서 "장기적인 성장세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구조개혁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IMF는 아울러 한국의 급속한 고령화를 위험 요인으로 지목했다. 고령화에 따라 연금이 충분한 재원을 확보하지 못하고, 이를 국가 재정으로 채워넣으면서 나라살림에도 막대한 부담이 가해질 것으로 봤다. IMF는 혁신 동력을 강화하고 노동시장 유연성을 제고하고, 젠더 격차를 축소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우리나라의 물가상승률에 대해선 비교적 우호적인 전망을 내놨다. 올해와 내년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각각 0.2%포인트와 0.1%포인트 상향조정했지만, 내년 말에는 물가 안정 목표치는 2%를 달성할 것으로 봤다. 2025~2028년에도 2%선의 물가 목표 유지를 예상했다.최상현기자 hyun@dt.co.kr

"가파른 고령화… 韓 성장률 2028년까지 2% 초반"
국제통화기금(IMF) 로고.<사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