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韓 청정 에너지기업, 미국 프로젝트 진출 돕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라운드 테이블 개최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는 15일 서울 종로구 크레센도 빌딩에서 미국 에너지부(DOE)와 공동으로 우리 기업의 미국 내 청정에너지 프로젝트 지원을 위한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미국 DOE는 미국 에너지 정책의 통합관리를 위해 1977년에 설립된 정부부처로 미국의 에너지 정책 전반 및 에너지 기술 R&D를 관장하며 산하 대출 프로그램 사무국(LPO)을 통해 청정에너지 개발 관련 자금 지원제도를 운영 중이다.

이날 행사에는 청정 에너지 분야에서 미국 진출을 모색하는 한국 기업 10개사와 글로벌 금융기관 7개사, 김앤장 법률사무소 등 총 20개 기관이 참여했다. K-SURE와 DOE는 미국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각 기관의 금융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우리기업들과 맞춤형 금융상담을 실시했다.

오전에는 △양 기관의 미국시장 진출지원 금융 프로그램 △미국 에너지 분야 투자기회 △미국 청정에너지 분야 투자 관련 주요 규제 △글로벌 금융 관련 ESG 이슈 등 미국 진출 계획을 가진 우리 기업이 미국 투자에 참고할 수 있는 다양한 정보들이 제공됐으며 오후에는 양자미팅, 3자 미팅 등을 통해 우리기업이 준비하고 있는 북미 프로젝트에 대해 맞춤형 금융상담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9월 양 기관이 우리기업의 미국 에너지 부문 진출 지원 및 상호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른 실질적인 협력의 일환이다.

양 기관의 협력은 지난 4월 K-SURE가 방미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DOE를 방문한 게 계기가 됐다. 이후 9월 업무협약을 통해 미국 내 에너지 프로젝트 관련 공동 협력과 이를 위한 정보공유·실무협의회 개최 등에 합의했다.

양 기관은 이날 라운드 테이블에서 발굴한 우리 기업 북미 투자 프로젝트 중 내년에 공동 금융지원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로버트 마큠 LPO 부국장은 "K-SURE는 DOE LPO와 청정에너지 확대, 공급망 다변화, 기후위기 대응을 함께하는 귀중한 파트너"라며 "그간 LPO는 한국 기업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여러 프로젝트를 지원해왔으며, 향후 성공적인 성과를 만들어내기 위한 K-SURE 및 한국 에너지업계와의 협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호 K-SURE 사장은 "지난 9월에 양 기관이 체결한 업무협약이 오늘과 같은 실질적인 협력의 자리로 이어지게 돼 매우 기쁘다"며 "양 국가의 청정에너지 부문 발전과 수출 확대를 위해 양 기관의 교류가 지속적으로 확대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韓 청정 에너지기업, 미국 프로젝트 진출 돕는다"
정재용 한국무역보험공사 프로젝트금융본부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크레센도 빌딩에서 열린 '우리기업 미국 청정에너지 프로젝트 지원을 위한 라운드 테이블'행사에서 환영인사를 하고 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