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나의 `수면 점수`는 얼마일까…`질 좋은 잠` 해결 나선 삼성·LG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 갤워치6 수면기능 강화
LG, 뇌파 측정해 숙면 유도 ‘브리즈’ 출시
나의 `수면 점수`는 얼마일까…`질 좋은 잠` 해결 나선 삼성·LG
LG전자 '브리즈' 전용 무선 이어셋을 착용한 모델. [LG전자 제공]

IT·가전 업계가 수면 장애를 많이 겪는 현대인의 문제 해결을 돕기 위해 이른바 '슬립테크' 솔루션에 힘을 집중하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7월 공개한 새로운 갤럭시 워치6 시리즈에 바이오 액티브(BioActive) 센서와 고성능 프로세서를 탑재해 수면 관리 기능을 강화했다.

고도화된 센서로 수면 중 뒤척임 정도로 수면 사이클을 파악하고, 광학 심박 센서로 심박과 산소포화도를 측정해 수면의 깊이를 분석한다.

워치 '수면' 탭에선 수면 시간과 주기 등 5가지 항목으로 측정한 수면 점수를 100점 만점으로 환산해 보여준다. 잠을 잘 자면 80∼90점대, 약간 설치면 60∼70점대가 나오는 식이다.

수면 시간과 수면 단계, 혈중 산소, 코골이, 수면 중 피부 온도 등에 대한 분석 데이터도 확인 가능하다. 이를 통해 맞춤형 수면 코칭 프로그램도 이용할 수 있다.

워치 수면 모드를 실행하면 잠을 방해하지 않도록 디스플레이 밝기가 자동으로 어두워진다. 하단 센서의 LED 녹색 불빛도 눈에 안 보이는 적외선으로 바뀐다.

삼성전자가 2018년 1월부터 2021년 6월까지 전 세계 갤럭시 워치 사용자를 조사한 결과, 평균 수면시간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6시간 56분에서 팬데믹 이후 7시간 2분으로 소폭 늘었다.

반면, 수면 효율은 87.86%에서 87.79%로 조금 감소했다. 수면 효율은 전체 수면 시간 중 깬 시간을 제외한 실제 잠을 잔 시간을 측정한 값이다.

수면 시간보다 질 좋은 수면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커지면서 갤럭시 워치의 수면 기능을 쓰는 이용자가 늘자 삼성전자도 해당 기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혼 팍 삼성전자 디지털 헬스팀장(상무)은 갤럭시 언팩에서 "갤럭시 워치6 시리즈는 수면을 기록할 뿐 아니라 개개인에 맞추고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줘 낮과 밤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스트레스나 불면에 시달리는 고객을 위한 마인드 웰니스(Mind Wellness) 솔루션 '브리즈'를 지난 7월 출시했다.

연초 미국 'CES 2023'에서 수면케어 솔루션으로 브리즈를 최초 공개한 후 제품 업데이트 과정에서 마인드 웰니스 솔루션으로 확장했다.

브리즈는 실시간으로 사용자의 뇌파를 측정, 조절을 유도하는 콘텐츠를 제공해 안정적인 컨디션을 만들어 준다. 뇌파를 측정할 수 있게 귀 모양에 맞춰 디자인된 무선 이어셋과 뇌파 조절 유도 콘텐츠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으로 구성된다.

애플리케이션은 '마인드케어'와 '슬립케어' 모드로 나뉜다. 모드에 따라 안정 및 숙면을 유도하는 주파수 소리, 이와 함께 들을 수 있는 콘텐츠를 구비했다.

슬립케어 모드는 수면 상태에 나타나는 세타파와 델타파를 유도해 깊은 잠이 들도록 도와준다. '비 내리는 숲속 풀벌레 소리', '졸졸 흐르는 숲속 작은 시냇물' 같은 식으로 취향에 맞는 분위기도 고를 수 있다.

LG전자가 고려대·분당서울대병원과 각각 임상실험을 한 결과 브리즈 착용 시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불리는 코르티솔 측정치가 유의미하게 감소하고, 잠들기까지 걸리는 시간과 수면 중 깬 시간 등이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브리즈를 개발한 LG전자 사내독립기업(CIC) 슬립웨이브컴퍼니의 노승표 대표는 "바쁜 현대사회를 살아가며 스트레스와 불면으로 고생하는 고객이 생각보다 많다는 점에 착안했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