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전, 비상경영·혁신위 발족… 김동철 "특단 대책 마련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전력은 25일 김동철(사진) 한전 사장과 경영진, 지역본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사 비상경영회의를 열어 강력한 위기대응 및 내부개혁 실행을 위해 '비상경영·혁신위원회(위원장 CEO)'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한전 비상경영·혁신위원회는 올해 5월 이후 사장 부재기간 동안 상임이사 공동 주관으로 운영해온 기존 비상경영위원회를 김 사장을 중심으로 확대·재편한 것이다. 위원장인 사장을 중심으로 △재무위기 대응 △조직·인사 혁신 △신사업·신기술 △미래 전력망 △원전·신재생 등 5개 분과로 구성되며 분과장인 부사장이 분과 내 워킹그룹(W/G) 구성과 핵심과제 발굴·이행 등 분과 운영 전반을 총괄한다.

한전은 혁신과제 발굴 및 실행 과정에서 외부 전문가의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시각을 상시 반영하기 위해 분과별로 외부 자문위원을 선임할 예정이다. 또한, 현장의 여건을 반영한 혁신과제 운영·실행을 위해 지역·건설본부 직원들도 분과 내 워킹그룹에 참여시킬 계획이다.

위원회 발족식 및 결의행사 이후에는 사장이 주재하는 현안 토론회가 열렸다. '재무위기 극복', '신사업 활성화', '안전경영체계 정착' 등 핵심 현안에 대한 주제 발제에 이어, 이슈별 대응전략 마련·실행, 대내외 공감대 형성 방안 등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특히 신속하고 차질 없는 자구대책 이행 및 국내외 신사업 부문 경쟁력 강화와 관련한 다양한 의견과 해법 등이 제시됐다.

김 사장은 "한전 스스로의 내부 개혁 없이는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을 도저히 극복할 수 없다"며 "기존 자구노력에 더해 특단의 추가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고, 임직원 모두가 주인의식을 갖고 '제2의 창사'라는 각오로 혁신에 적극 동참하여 국민에게 사랑 받는 '글로벌 종합 에너지기업'으로 거듭나자"고 강조했다.정석준기자 mp1256@dt.co.kr

한전, 비상경영·혁신위 발족… 김동철 "특단 대책 마련해야"
김동철 한국전력 사장 <한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