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자살 위장하고 잠수탄 이탈리아 남성, 10년 뒤 그리스에서 발견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내와 두 딸 버리고 잠적...伊 실종자 찾기 TV 프로그램이 찾아
이탈리아에서 2013년 가족에게 유서를 남기고 사라진 한 남성이 그로부터 10년 뒤 실종자 찾기 TV 프로그램을 통해 그리스에서 발견된 소설같은 이야기가 화제다.

22일(현지시간) 일간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에 따르면 가정용품 판매원이었던 아다모 구에라는 2013년 7월 7일 이탈리아 북부 에밀리아-로마냐주의 이몰라에 있는 자택에 자살을 암시하는 편지를 남기고 홀연히 사라졌다.

편지는 총 3통이었다. 하나는 그의 부모, 다른 하나는 동료, 마지막은 아내인 라파엘라 보르기 앞으로 썼다. 편지에는 "당신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싶지 않지만 안타깝게도 이제는 끝낼 때가 왔다"며 "위험한 사람들에게 돈을 빌렸는데, 상황이 나빠졌다. 가족에게 문제를 일으키고 싶지 않다"는 내용이 쓰여 있었다.

구에라의 차는 이탈리아 중부 마르케주의 안코나 항구에서 발견됐다.

수사기관은 구에라가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바다에 몸을 던져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2014년 구에라 실종 사건을 자살로 종결했다.

아내 보르기는 평소 배려심 많고 세심했던 남편이 어린 두 딸(실종 당시 각각 16세, 12세)을 버리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사실을 쉽게 받아들일 수 없었다.

보르기는 기다렸지만, 남편은 돌아오지 않았다. 보르기는 마침내 체념하고 이혼을 신청했는데, 반전이 일어났다.

변호사가 이혼 서류 작업 중 구에라가 2022년 2월 재외선거인 등록 신청을 한 사실을 발견한 것이다. 변호사는 보르기에게 남편은 그리스 서부 파트라스에 있다고 말했다.

보르기는 믿지 않았다. 누군가 남편의 신분증을 우연히 습득해 가짜 이름으로 등록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보르기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탈리아 공영 방송 라이(Rai)의 실종자 찾기 TV 프로그램 '키 라 비스토?'(Chi l'ha visto?·그를 본 사람 있나요?)'에 남편을 찾아달라고 의뢰했다.

지난 20일 방영분에서 보르기는 영상을 보자마자 한눈에 남편을 알아봤다.

죽은 줄로만 알았던 남편은 그리스에서 직장을 구해 새로운 삶을 살고 있었다. 사라진 10년 동안 그는 아내와 두 딸에게 한 번도 연락하지 않았다.

지금은 55세가 된 구에라는 카메라를 발견하고 당황했다. 그는 카메라를 끄라고 소리쳤고, 제작진을 밖으로 쫓아냈다. 그는 "나를 찾았으니 저리 가. 여기서 끝이야"라고 말했다.

이 광경을 지켜본 보르기는 "그는 인간도 아니고, 남자도 아니고, 아버지도 아니다"라며 "그는 이제 할아버지인데 그 사실을 알지도 못한다"고 역겨운 표정으로 말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자살 위장하고 잠수탄 이탈리아 남성, 10년 뒤 그리스에서 발견돼
죽은 줄로만 알았던 남편 구에라(오른쪽)를 10년 만에 찾은 아내 보르기[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 캡처.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