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감사원, 18일부터 `잼버리 파행` 현장 감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준비 부족과 파행 운영 논란이 일었던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대회의 유치·운영 기관에 대해 감사원이 현장감사에 나선다. 감사원은 18일부터 11월 17일까지 두 달간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대회 추진실태' 감사를 위한 실지감사를 실시한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감사원은 잼버리 대회 공식 종료 직후인 지난달 16일 해당 감사를 위한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달여간 관계 기관에서 일부 자료를 수집해왔으며, 이제부터 여성가족부와 전북도 등에 감사 공간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감사에 돌입할 계획이다.

감사대상은 잼버리 유치·운영과 관련된 기관과 지자체 다수다. 우선 잼버리 대회 조직위원회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가 감사를 받는다. 지자체 중에서는 전라북도와 전북부안군이 감사대상이다. 대회 부지 매립과 기반 시설 조성 등에 연관된 농림축산식품부와 새만금개발청 등도 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뿐만 아니라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한 국무조정실도 실지감사 대상기관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조실은 지난 2021년부터 세계잼버리 정부지원 위원회와 2023 새만금 세계잼버리 점검·지원 태스크포스(TF) 회의 등을 주재하면서 정부 부처들의 대회 지원 전방을 조정해왔다. 감사원은 국조실이 대회 지원안을 마련하는 데 소홀하지 않았는지 살펴본다는 방침이다.

감사원은 감사 준비에 착수하면서 "대회 유치부터 준비 과정, 대회 운영, 폐영까지 대회 전반에 대해 감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관련된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 모든 유관기관과 문제점 등을 대상으로 철저하게 감사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이번 감사는 여성가족부 감사를 담당해 온 감사원 사회복지감사국 사회복지2과가 주도하지만, 감사 대상이 광범위하고 대상 기간도 긴 만큼 감사원 내부 여러 부서에서 인력이 파견될 전망이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감사원, 18일부터 `잼버리 파행` 현장 감사
태풍 '카눈'이 지나간 11일,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가 열렸던 전북 부안군 야영지 곳곳에 물웅덩이가 생겼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