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몽골·태국에 `한국판 국가연구소대학` 생겼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ST, 20년 국가연구소대학 모델 전수
몽골, 태국에 UST 벤치마킹한 대학 설립
몽골·태국에 `한국판 국가연구소대학` 생겼다
지난 11일 김이환 UST 총장(앞줄 왼쪽)과 렉델 두게르 몽골과학원장과 업무협정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UST 제공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는 몽골 교육과학기술부 산하 몽골과학원, 태국 고등교육과학연구혁신부 산하 인적자원 프로그램 관리 및 개발연구혁신부와 업무협정을 맺고, 국가연구소대학 모델을 전수키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정으로 UST는 몽골과 태국에 국가연구소대학 설립·운영 노하우를 자문하고, 우수 인재양성과 공동연구 등을 추진한다. 몽골은 16개 국가연구소를 운영하는 몽골과학원 산하에 '몽골판 UST'인 UMAS를 설립해 지난달 설립인가를 받아 본격 운영을 앞두고 있다.

태국은 일반 대학과 다른 첨단 국가연구소 연구 경험을 갖춘 인재 양성을 목표로, 지난해 6월 태국과학원(TAS)을 설립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김이환 UST 총장은 "UST 설립 20주년을 맞아 우리의 국가연구소대학 모델을 주요 협력 국가에 전파하고, 상호 연계 발전을 위한 첫 단추를 끼우게 됐다"며 "앞으로 태국, 몽골 등과 중장기 과학기술 분야 협력 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UST는 재학생 전원이 등록금 전액와 연수장려금 성격의 학생인건비(석사과정 월 120만원 이상, 박사과정 월 160만원 이상)를 지급받고 있으며, 해외 학생들은 한국의 세계적 수준의 국가연구소 경험을 갖춘 우수한 R&D 고급 인재로 양성되고 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몽골·태국에 `한국판 국가연구소대학` 생겼다
김이환 UST 총장(왼쪽 네번째)이 지난 14일 태국 현지에서 쏨퐁 인적자원 프로그램 관리 및 개발연구혁신부 원장과 업무협정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US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