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변 소리로 전립선·방광 건강 읽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리 기반 헬스 기술기업 '사운더블 헬스'
'헬스케어 AI 활용' 분야 최고상 후보 선정
소변·숨소리로 질병여부·중증도 확인
소변 소리로 전립선·방광 건강 읽는다?
디지털 헬스 어워드'의 '헬스케어 AI 활용 분야' 최고상 후보로 선정된 송지영 사운더블 헬스 대표가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사운더블 헬스

소변을 보거나 호흡할 때 나는 소리를 스마트폰으로 분석해 질환의 중증도를 확인하는 헬스케어 스타트업 사운더블 헬스(대표 송지영)가 미국의 권위 있는 '디지털 헬스 어워드'의 '헬스케어 AI 활용 분야' 최고상 후보로 선정됐다.

이 상을 주관하는 미국 디지털 헬스 허브 파운데이션은 "올해는 1500 건 이상이 출품돼 역대 최고의 경쟁률을 기록한 가운데 AI 활용 분야 최종 후보 14개 기업에 사운더블 헬스가 포함됐다"고 15일 밝혔다.

사운더블 헬스는 지난 2017년 국내에서 설립된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으로 소변을 볼 때 나는 소리를 분석해 전립선과 방광 등 비뇨기 질환 유무를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을 선보여 국내외의 주목을 받았다.

설립 이듬해인 2018년 미국으로 진출했고 스마트폰으로 소변 소리를 분석해 남성 비뇨기질환을 체크할 수 있는 프라우드P(proudP) 앱을 출시했다. FDA 2등급 의료기기 등록 후 미국 전역의 비뇨기질환 전문 클리닉에서 복약과정, 수술 전후 모니터로 환자들에게 사용되고 있다. 이어 여성용 비뇨기 질환을 확인할 수 있는 앱 블래덜리(Bladderly)와, 숨소리로 호흡기 질환을 판별할 수 있는 코피(Couphy) 서비스를 잇따라 내놨으며, 수면, 신경질환, 알러지 등으로 진단 질병의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현재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 창업진흥원 주관 2023년 해외실증(PoC) 사업을 크로스보더 액셀러레이터인 빅뱅엔젤스(공동대표 지현철)의 도움을 받아 진행하고 있다.

송지영 사운더블 헬스 대표는 "의료 분야에서 혁신은 매우 어렵지만 보람도 크다"며 "우리의 솔루션이 더 나은 의료 접근성과 건강 형평성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고 있다는 점을 전문가들이 높이 평가해 주는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디지털 헬스 허브 파운데이션의 마크 골드스타인 회장은 "올해는 출품작도 많았고 전 세계에서 활발하게 일어나는 디지털 헬스 분야 선구적인 사업들도 매우 놀라웠다"며 "모든 후보들이 이루어 낸 주목할 만한 성과에 격려와 축하를 보내주고 싶다"고 말했다.
최고상 수상 기업은 오는 22일 발표될 예정이다.

디지털 헬스 어워드는 미국에서 디지털 헬스 산업이 본격적으로 성장하기 시작한 2017년 시작돼 올해로 5년째를 맞고 있다. 전 세계 헬스케어 기업 중 디지털 기술을 이용해 의료 서비스와 환자 케어 향상에 기여해온 것으로 평가된 기업들이 수상자로 선정돼 왔다.

사운더블 헬스는 지난 2019년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개최된 초기 바이오 분야 투자 콘퍼런스인 레지(RESI)에서 이노베이션 챌린지 부분 1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