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진그룹 동양, 레미콘업계 최초 `카본큐어` 도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강도 개선·탄소 저감 기술
유진그룹 동양, 레미콘업계 최초 `카본큐어` 도입
배현석(왼쪽) 동양 본부장과 로버트 니븐 카본큐어 대표가 파트너십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유진그룹 제공.

유진그룹 계열 동양이 친환경 저탄소 레미콘 생산으로 ESG 경영을 강화한다.

동양은 친환경 콘크리트 기술을 보유한 캐나다 카본큐어와 기술계약을 맺고 국내 레미콘 업계 최초로 저탄소 레미콘을 생산할 수 있는 '카본큐어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카본큐어는 레미콘 생산 과정에서 액화 이산화탄소를 주입, 콘크리트의 강도를 높이는 기술이다. 시멘트 사용량을 4~6% 절감하면서도 동일한 강도를 확보할 수 있다. 시멘트 소비량 감소로 이산화탄소 발생량도 줄일 수 있다.

레미콘에 혼입된 이산화탄소는 영구적으로 저장할 수 있어 친환경 탄소저감 효과도 높아진다. 저감된 탄소는 탄소배출권으로 거래할 수 있어 경제적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유진그룹은 지난 2021년부터 기술도입에 관한 논의를 진행해 왔다. 올해 5월에는 계열사인 동양과 업무협약을 맺고 액화이산화탄소 탱크 설치 등 설비 및 인프라 구축을 마무리했다.
동양 관계자는 "국내 레미콘 업계 최초 카본큐어 기술 도입으로 친환경 건설환경을 만들어 나가는데 주도적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미래기술 확보와 ESG 경영 실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