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디지털 업무혁신으로 예산 373억원 절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디지털 인사혁신을 통해 업무처리를 자동화하고 이를 부처가 공동 활용해 정부 인사행정 예산 373억원을 절감했다.

인사혁신처는 14일 연말정산 자동화와 가족수당 이중수급 방지, 부처 합동 사이버안전센터 구축·운영 등 6가지 주요 디지털 인사행정 혁신 사례를 통해 373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인사처는 정부 첫 부처합동으로 사이버안전센터를 구축하고, 정부 최초로 공개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장애탐지체계'를 자체 개발하는 등 창의적이고 능동적인 업무 진행으로 업무 자동화와 정부 공동 활용 부문에서 성과를 거뒀다.

사이버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 최초로 6개 부처가 공동으로 대응하는 '부처합동 사이버안전센터'를 지난해 구축했다. 센터 공동 운영을 통해 정부 사이버 위협 대응 능력을 크게 향상시켰으며 운영시설 공유로 구축비 72억 원, 연간 운영비 86억 원을 절감하는 등 지난 2년간 총 158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특히 지난해 7급 공무원 수험생의 개인정보를 탈취할 목적으로 해외에 개설된 '가짜 사이버국가고시센터 누리집'을 신속하게 탐지해 당일 폐쇄시켜 수험생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사전에 차단한 바 있다.

국세청과는 국가공무원 연말정산을 힌번에 실행할 수 있도록 처리 절차를 단축해 연 58억 원의 예산을 줄였다. 연말정산 시 전자인사관리체계를 통해 각 기관 자료를 일괄 제공받아 불필요한 수작업을 최소화했다.


또한 선관위, 헌법재판소,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군인 등과 자료를 공유해 수작업으로 확인하던 '가족수당 이중수급 검증 방식'을 자동화해 업무처리 시간을 절감하고 잘못 지급되는 사례를 차단했다.
인사처는 2025년까지 공공기관과 공무직까지 가족수당 이중수급 검증 자동화 서비스 대상이 확대되면 연간 59억5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코레일 등과의 협업으로 출장 정산 관련 업무를 완전 자동화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기반 지능형(스마트) 서비스'도 구축했다. 출장 신청, 결재, 정산 등 7단계가 필요했던 절차를 전용 앱을 통한 자동화로 3단계로 줄이고 기차, 버스 등의 영수증을 인쇄 없이 연계해 연간 종이 문서 525만 장을 줄일 수 있게 했다. 오는 2025년까지 전 중앙행정기관에 본격 시행 후 연간 약 86억 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창의적이고 능동적으로 직원들이 협심해 수백억 원 예산 절감의 성과를 이뤄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인사 혁신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부, 디지털 업무혁신으로 예산 373억원 절감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