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타짜 너구리` 배우 조상건, 지난 4월 별세…향년 77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타짜 너구리` 배우 조상건, 지난 4월 별세…향년 77세
고(故) 조상건. 한국영상자료원 제공

영화 '타짜(2006)'의 너구리 형사 역으로 알려진 연기파 배우 조상건씨가 향년 77세로 지난 4월 별세했다는 비보가 전해졌다.

29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 4월 21일 자택에서 별세했다.

고인의 조카는 "지난 4월 21일 삼촌이 집에서 세상을 떠나셨다. 생전에 심장과 신장이 안좋아서 치료를 받고 계시긴 했지만, 차기작 출연 검토를 하시는 등 큰 문제가 없었는데 갑작스럽게 돌아가셔서 가족끼리 장례를 치렀다"고 전했다.

고인은 1946년 평안북도에서 태어나 한국전쟁 때 피난와 서울에서 성장했다. 이후 서울예술대 전신인 서울연극학교에서 연극을 전공한 뒤 1966년부터 연극 무대에서 활동하기 시작했으며, 1986년 대한민국연극제에서 남자연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고인은 1982년 영화 '철인들'로 영화계에 데뷔한 후, '신라의 달밤'(2001), '그때 그 사람들'(2005), '타짜(2006)'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