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바른언론시민행동 "방심위, 공영방송 편파·왜곡 보도 봐주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심의신청 처리내역 집계 발표…정연주 위원장 등 5기 방심위 퇴진 요구
바른언론시민행동(시민행동)은 정연주 위원장이 이끄는 제5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가 공영방송의 편파·왜곡 보도에 대해 "봐주기식 솜방망이 제재와 늑장 심의"를 반복했다고 8일 주장했다.

시민행동은 5기 방심위가 출범한 2021년 8월부터 지난달까지 국민의힘이 공영방송에 대해 심의를 신청한 2316건을 공정언론국민연대(국민연대)와 공동 분석한 결과, 이 가운데 약 77.7%가 위원회에 상정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시민행동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KBS, MBC, YTN, TBS의 주요 프로그램에 대한 심의 요청 사안 중 심의가 미뤄지거나 '문제없음' 및 '기각' 결정이 내려진 주요 사례를 발표했다.

세부적으로는 방심위 사무처가 당사자에게 명확한 사유를 설명하지 않고 '기각' 처리한 사안이 715건(30.9%)이고, 1085건(46.8%)은 요청만 접수된 상태로 수개월간 방치돼 있다고 집계했다.

심의를 거친 사안 중 168건(7.3%)은 '문제없음' 의결을 받았고 161건(7.1%)은 '권고', 149(6.4%)건은 '의견 제시'로 처리됐으며 경고와 주의는 각각 8건(0.3%), 19건(0.8%)이었는데 경고 8건은 모두 TBS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 공장'에 대한 것이었다고 시민행동은 전했다.

비속어 논란을 일으킨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관한 작년 9월 22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가 '허위사실(주장)로 심의 요청했으나 미뤄진 프로그램 리스트'에 포함됐다.


시민행동과 국민연대는 "민주당 추천 위원들이 압도적 다수를 차지한 방심위가 독립성과 공정성을 완벽하게 상실했다"면서 "정연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체제의 전면 퇴진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바른언론시민행동 "방심위, 공영방송 편파·왜곡 보도 봐주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