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평택~오송 병목구간 2복선화… 尹 "전국 2시간대 생활권 확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토부 청주서 착공 기념식
시속 400㎞ 지하 복선 추가
3조2000억 투입 2028년 개통
평택~오송 병목구간 2복선화… 尹 "전국 2시간대 생활권 확대"
평택-오송 2복선화 사업 착공 기념식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만들기 위해서는 촘촘한 교통 인프라가 필수적이다.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고속열차 운행을 2배로 늘려 전국 2시간대 생활권을 확대해 나가겠다."(윤석열 대통령)

고속철도 수요 증가로 '병목 현상'을 빚는 평택~오송 구간을 2복선 선로로 확장하기 위한 공사가 본격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7일 충북 청주 문화제조창 중앙광장에서 지역 주민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착공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 참석한 윤 대통령은 지역 균형발전의 핵심 요소로 '공정한 접근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 약속한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의 청주 도심 통과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며 "충북에 철도 클러스터, K-바이오 스퀘어 등을 조성해 충북을 국가 첨단산업의 중심으로 육성하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은 경부·호남·수서 고속철도가 만나 고속열차 운행이 집중으로 인한 포화상태인 평택~오송 구간 지하에 46.9㎞의 고속철도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5년간 약 3조2000억원이 투입되며 오는 2028년 개통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이 철도가 개통되면 고속열차 운행을 2배로 늘릴 수 있고, 현재 추진 중인 인천발·수원발 고속철도나 남부내륙철도 등과 연계해 더 많은 지역에 고속철도가 다닐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여유 있는 열차투입으로 열차지연 문제도 해소되고 사고·고장 시에도 대체노선을 확보할 수 있어 운행지장이 최소화될 것으로도 보고있다.

아울러 경남(창원·진주)·전남(순천·여수)·동해(포항)지역의 SRT 운행 확대로 수도권 접근성도 향상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가 추산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는 △생산유발효과 4조 1640억원 △임금유발효과 7024억원 △일자리 2만1949개 발생 등으로 내다봤다.
현재 고속철도는 300km/h급으로 운영 중이지만, 이 철도는 국내 최초로 400km/h급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차세대 고속철도 시대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도 받고 있다.

국가철도공단은 전체 구간 가운데 34㎞가 대심도 터널로 시공되는 점을 고려해 천안아산역 지하와 비룡산 하부에 대피승강장, 안전 구역 등 이용객 안전시설을 확보할 방침이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건설정보모델링(BIM) 등 스마트 기술을 도입해 고품질 시공과 체계적인 유지관리 시스템을 구현할 계획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내년 고속철도 개통 20주년을 앞두고 이번에 착공하는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이 우리 고속철도가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매우 뜻깊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철도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어디서든 살기 좋고, 어디로든 이동이 편리한 국토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김미경기자 enero20@dt.co.kr

평택~오송 병목구간 2복선화… 尹 "전국 2시간대 생활권 확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