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계은행, 올해 글로벌 성장률 2.1% 전망...0.4%p 상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계은행, 올해 글로벌 성장률 2.1% 전망...0.4%p 상향
안나 비예르데 세계은행 수석부총재. [연합뉴스]

세계은행이 글로벌 경제 성장률을 4개월 만에 0.4%p 상향 조정한 2.1%로 전망했다.

세계은행은 6일(현지사각)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을 지난 1월 전망(1.7%) 보다 0.4%p 높은 2.1%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세계은행은 선진국은 평균 0.7%, 신흥·개도국은 4.0% 성장할 것으로 봤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는 세계경제 성장률을 2.8%,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6%로 전망했다.

세계은행은 중국의 경제 활동 재개가 예상보다 빠르게 이루어졌고, 미국의 소비도 회복되면서 주요국 중심으로 세계경제 성장률을 상향조정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인플레이션 압력과 긴축적 통화정책, 지정학적 긴장, 자연재해 등 다양한 하방 요인으로 인해 성장이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세계은행은 신흥·개도국 중심으로 잠재성장률이 하락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선 물적·인적자본 개선 등 과감한 구조개혁 추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지역별로는 중국이 올해 5.6%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리오프닝으로 인해 지난 1월 전망치보다 1.3%p 높아진 수치다. 미국은 지난 1월(0.5%) 보다 0.6%p 높아진 1.1% 성장이 전망됐다. 금리상향이나 금융상황 제약 등은 단기 부정적 요인으로 꼽혔지만, 소비회복 등의 긍정적 요인이 더 클 것이라고 분석됐다. 지난 1월 '제로 성장'이 전망됐던 유로존은 올해 성장률 0.4%로 상향됐다.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중국의 리오프닝 및 서비스 단기 소비지출 확대로 중국 중심으로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세계은행은 아태지역의 성장률을 1월 전망보다 1.2%p 높은 5.5%로 내다봤다. 유럽·중앙아시아 지역은 전쟁과 고물가 등 영향으로 약세 전망이 유지됐다. 다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안정 기조를 반영해 지난 번보다 1.3%p 높은 1.4% 성장을 예상했다.

이번 '세계경제전망'에선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는 발표하지 않았다. 다만 IMF(1.5%)나 OECD(1.6%) 등이 앞서 내놓은 한국 성장률 전망에 비추어보면,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 예상치는 신흥·개도국(4.0%)이나 아·태 지역(5.5%)에 훨씬 못 미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