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 AI연구원·퓨리오사, 차세대 반도체 만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그룹의 인공지능(AI) 싱크탱크인 LG AI연구원이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인 퓨리오사AI와 손잡고 연구개발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LG AI연구원은 7일 퓨리오사AI와 차세대 AI 반도체, 생성형 AI 관련 공동 연구·사업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LG AI연구원은 퓨리오사AI가 개발 중인 2세대 AI 반도체 '레니게이드'를 적용해 초거대 AI '엑사원' 기반의 생성형 AI 상용 기술을 검증한다. 퓨리오사AI는 초거대 AI 모델을 안정적으로 구동할 수 있는 최적화된 반도체를 개발하기 위해 LG의 평가와 피드백을 설계·개발·양산 전 과정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퓨리오사AI는 내년 상반기부터 레니게이드를 양산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양사는 초거대 AI 모델을 구동할 수 있는 차세대 반도체를 개발하기 위해 기술 협력 로드맵을 마련하고 협업 범위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AI 반도체로 불리는 신경망처리장치(NPU)는 중앙처리장치(CPU)나 그래픽처리장치(GPU) 보다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고, 추론 성능 또한 높아 AI 분야에서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LG AI연구원에서는 긴밀한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해 실제 산업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AI 모델 개발을 이끌고 있는 임우형 어플라이드 AI 연구 그룹장(상무)이 퓨리오사AI와의 공동 연구 및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담당한다.
백준호 퓨리오사AI 대표는 "LG AI연구원과 협력해 AI 반도체와 생성형 AI 기술 경쟁력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라며, "양사는 인류의 삶에 도움이 되는 AI를 만들자는 비전을 공유하며 강한 자생력을 갖춘 AI 기술 생태계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LG AI연구원·퓨리오사, 차세대 반도체 만든다
LG AI연구원. LG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