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생방송 중 포크로 `푹푹` 찔러... 동료 공격한 여성 BJ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생방송 중 포크로 `푹푹` 찔러... 동료 공격한 여성 BJ
경기 부천시 부천역 근처에서 동료 BJ에게 포크로 공격당한 감성여울이 공개한 상처 사진. [유튜브 감성여울]

경기 부천시 부천역 인근에서 인터넷 생방송을 하던 동료 여성 BJ를 포크로 공격해 다치게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5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인터넷 방송 BJ A(20대,여)씨를 특수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 10분쯤 부천역 인근 길거리에서 동료 BJ B(30대,여)씨에게 포크를 휘둘러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모습은 A·B씨와 함께 현장에 있던 다른 유튜버들의 실시간 방송으로 생중계됐다.

생방송으로 방영된 영상에 따르면 A씨는 멀리서 B씨를 발견한 뒤 "언니"라고 부르며 뛰어갔다. A씨는 둘의 사이가 가까워지자 손에 쥐고 있던 포크를 들어 B씨의 머리를 공격했다. B씨는 얼굴에 피를 흘리며 바닥에 주저앉았다. A씨는 이에 멈추지 않고 B씨를 발로 차며 폭행했다. 두 사람 모두 술에 취했던 상태였다.

누리꾼들은 "두 사람은 평소 다른 BJ 동료들과 '술먹방'을 진행하는 등 친밀한 사이처럼 보였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A씨는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그동안 B씨에게 지속적으로 정신적·육체적 학대를 당해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아랫사람이라는 이유로 항상 몸에 멍들 정도로 맞고 욕먹었다. 하늘에 맹세코 시작은 그분"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러나 논란이 일자 A씨는 해당 글과 함께 모든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폭행 당한 B씨는 응급실 진료 후 실시간 방송을 통해 "(A가) 나한테 맞아서 온몸에 멍이 들었대. 나한테 맞았니? 어? 그래, 내가 너한테 욕은 좀 했다. 너 할 줄 아는 거 없다고 욕은 좀 했어"라며 A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가 귀가 조치시켜 아직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추후 A씨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조서현기자 rlayan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