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평의 예언 “이탄희, 민주당 비대위원장 말까지 나와…면목 일신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평 변호사, 정치권 목소리 인용해 이탄희 민주당 의원 ‘비대위원장설’ 띄워
“제대로 된 ‘진보의 길’ 걷는 정당으로 확실한 방향 전환 해나갈 수 있어”
“오래 전부터 ‘비대위’ 체제로 바뀔 것이란 말 나왔으나, 최근엔 좀 더 구체화…난 이것의 함의가 지대하다고 봐”
“李 의원, 민주당 內서 시대착오적인 세계관, 현대판 위정척사 관념에 사로잡혀있는 운동권 세력과 아무 연관 없어”
“더욱 중요하게 초선이면서도 끝 모를 강경그룹인 ‘처럼회’에 휩쓸리지 않았다”
“그의 손엔 볼썽사나운 피 묻지 않아…그러면서도 개혁적 자세 잃지 않고 성(誠) 다해 와”
신평의 예언 “이탄희, 민주당 비대위원장 말까지 나와…면목 일신할 것”
이탄희(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신평 변호사. <디지털타임스 DB>

신평 변호사가 정치권의 말을 인용해 초선의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을 것이라는 말까지 나온다고 밝히며 "이탄희 의원이 만약 비대위원장을 맡는다면 민주당은 면목을 일신할 것"이라며 "그리고 제대로 된 진보의 길을 걷는 정당으로 확실한 방향 전환을 해나갈 수 있다"고 긍정 전망했다.

신평 변호사는 4일 '총선에 관한 전망'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한 번씩 주위에서 1년도 남지 않은 내년 총선의 전망에 관해 묻는다. 그러나 대답하기를 꺼린다. 왜냐하면 여야당 모두 총선을 위한 탈바꿈을 하기 전의 '미성태'(未成態)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 변호사는 "우선 야당인 민주당이 더 급하다. 당대표의 '사법리스크'에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에다 김남국 의원의 코인 의혹이 겹쳐 첩첩산중"이라며 "과거의 예를 보자면, 민주당은 선거를 위한 임기응변에 대단히 능했다. 따라서 지금의 어정쩡한 상태가 오래가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그는 "오래 전부터 '비대위'(비상대책위)체제로 바뀔 것이라는 말이 나왔으나, 최근에는 좀 더 구체화 해 이탄희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는다는 말까지 나온다"며 "나는 이것의 함의가 지대하다고 본다"고 현 정치권 상황을 짚었다.

이어 "먼저 이 의원은 민주당 내에서 시대착오적인 세계관, 현대판 위정척사의 관념에 사로잡혀있는 운동권 세력과는 아무 연관이 없다. 그리고 이 의원은 더욱 중요하게 초선이면서도 끝 모를 강경그룹인 '처럼회'에 휩쓸리지 않았다"며 "당연히 그의 손에는 볼썽사나운 피가 묻지 않았다. 끝으로 이 의원은 그러면서도 개혁적인 자세를 잃지 않고 성(誠)을 다해 이를 추구해왔다"고 이탄희 민주당 의원을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그러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어떻게 될 것인가"라며 "김기현 당대표의 리더십은 아무래도 강인하지 못하다. 그럼에도 그는 한 인간으로서 그리고 한 정치인으로서 나무랄 데가 거의 없는 사람"이라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를 언급했다.

신 변호사는 김기현 대표에 대해 "한편으로는 윤석열 대통령이 강한 리더십을 구사하며 당의 리더십 공백을 메꿀 것"이라면서도 "그래도 뭔가 허전하다. 총선의 분기점이 될 중도층, 수도권의 민심을 잡기에는 김 대표가 역부족"이라고 평가했다.
신평의 예언 “이탄희, 민주당 비대위원장 말까지 나와…면목 일신할 것”
신평 변호사. <디지털타임스 DB>

그는 "어쩌면 당대표 밑에 선대위원장을 따로 내세워 총선을 지휘하게 할 수가 있다. 하지만 당내 반란의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며 "그 시점은 민주당의 체제정비 무렵으로, 수도권 출마 예상자들을 중심으로 거센 불만이 터져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그런데 이번 총선에서 여당은 굳이 '압승'을 노릴 필요가 없다"며 "지금 민주당의 양태가 꼭 그런 것이지만, 최근 한국 정치에서는 강한 팬덤 기반의 정치가 행해짐과 함께 압승을 한 쪽은 그 다음의 대선에서 실패의 길을 밟을 가능성이 아주 높아졌다. 팬덤에 의존하고, 팬덤의 구미를 맞추기 위해 무모한 강경일변도의 수단을 구사하기가 쉽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인지상정으로 그 유혹에서 벗어나기가 거의 어렵다"면서 "그런 쪽으로 나가면 중도층은 그 정당에 몸을 돌려버리고, 그렇게 해서 총선보다 더 중요한 대선은 놓치는 것이다. '압승의 저주'라고 말할 수도 있는 흥미로운 현상"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사정을 감안한다면, 여당은 이번 총선에서 160석 정도를 목표삼아 조금은 느긋하게 임해도 되리라 본다"며 "더욱 중요한 2027년 대선을 위한 장기포석의 일환이다. 설사 150석을 조금 미달한다 해도 무소속 당선자들의 입당을 통해 150석을 넘길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신 변호사는 "여하튼 민주주의에서 선거는 꽃이다. 선거를 계기로 다시 한 번 국정의 방향이 다잡아질 수 있다"면서 "정당은 국민의 지지를 의식하며 좀 더 세련된 모습으로 된다. 민주당이건 국민의힘이건 내년 총선을 기화로 '환골탈태' 하기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대한다"고 글을 끝맺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