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 한국 가까운 동부연안에 원전 집중, ...68기 건설 또는 계획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5기 가동에 건설·계획중 원전 68기…전세계 건설중 원전의 40% 중국에
바다 떠다니는 부유식 원전도…"中 원전 안전, 한국의 중요이슈 될수도"
중국, 한국 가까운 동부연안에 원전 집중, ...68기 건설 또는 계획중
지난해 후쿠시마 제1원전 찾은 그로시 IAEA 사무총장. [EPA=연합뉴스]

중국이 한국의 서해와 마주 보는 동부 연안에 원자력발전소를 집중적으로 건설하고 있다.

현재 건설하거나 건설 계획 중인 원전은 모두 68기이며, 세계 신규 건설 원전의 약 40% 가 중국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세계원자력협회(WNA)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세계에서 가동 중인 원전은 총 436기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93기(설비용량 9만5835MW)로 가장 많다. 이어서 프랑스 56기(6만1370MW), 중국 55기(5만3286MW), 러시아 37기(2만7727MW), 일본 33기(3만1679MW), 한국 25기(2만4489MW) 등의 순이다.

중국은 프랑스보다 가동 중인 원전이 1기 적지만, 새로 짓는 원전 수가 워낙 많아서 조만간 2위에 오를 전망이다.

현재 세계에서 건설 중인 원전은 모두 59기. 이 중 중국에서 40%에 육박하는 23기가 건설 중이다. 프랑스에서 건설 중인 원전은 1기였다.

신규 원전 건설 규모에서 중국은 인도(8기), 터키(4기), 한국(3기), 러시아(3기), 이집트(3기) 등 상대적으로 원전 건설이 활발한 다른 나라들을 압도했다.

세계적으로 건설 예정인 원전은 모두 100기다. 이 가운데 중국이 추진하는 것이 절반에 가까운 45기에 달한다.

원자력 발전 규모가 가장 큰 미국은 현재 1기의 원전을 건설 중이고, 3기를 추가로 건설할 계획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건설 중이거나 건설할 계획인 원전을 합치면 모두 68기다. 이런 추세라면 중국은 미국을 제치고, 전 세계에서 원전을 가장 많이 가동하는 나라가 될 수도 있다.


중국이 이처럼 적극적으로 원전을 확대하는 것은 심각한 대기 오염을 낳는 석탄 에너지 의존을 줄이기 위해서다. 중국 전체 전력 중 약 60%가 석탄을 태우는 화력발전소에서 만들어진다.
WNA는 "석탄 발전소에 대한 과도한 의존 때문에 중국의 전력 생산은 대기를 크게 오염시킨다"며 "이는 세계 최대 탄소 배출국인 중국이 원전 비중을 높이려는 강력한 이유가 된다"고 밝혔다.

원전 확대에도 중국의 전체 전력 중 원전 생산 전력이 차지한 비중은 2021년 기준 아직 5% 수준이다. 프랑스(69%), 스웨덴(31%), 한국(28%) 등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편이다.

중국 정부는 2020년 말 51GW(기가와트)인 원전 설비용량을 2025년 말까지 70GW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문제는 급속히 증가하는 중국의 원전이 한국과 상대적으로 가까운 중국의 동부 연안에 몰려 있다는 점이다. 원전은 통상 바닷가에 짓기 때문이다.

광둥성 다야완(大亞灣)·링아오(嶺澳) 등 남부 지역을 제외하면 장쑤성 톈완(田灣), 산둥성 하이양(海陽), 랴오닝성 훙옌허(紅沿河) 등 한국과 가까운 지역에 원전이 들어서고 있다.

한국과 가장 가까운 산둥반도 끝 스다오완(石島灣)에도 새로 원전을 짓고 있다.

중국은 육상 원전외에 바다에 띄우는 해상부유식 원전 개발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한 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에 국민적 관심이 쏠려 있지만, 중국의 원전 안전도 우리에게 중요한 이슈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