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폐암 신약후보물질 도입"... 유한양행, 4300억 계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한양행은 국내 바이오 기업 제이인츠바이오로부터 티로신 키나아제 억제제(TKI) 신약 후보물질인 'JIN-A04'를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총 계약 규모는 4298억원으로, 계약금 25억원과 향후 개발·허가 및 매출액에 따른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을 포함한다.

JIN-A04는 비소세포폐암의 'HER2(수용체2형)' 유전자가 자라지 못하도록 하는 경구용 TKI 신약 후보물질이다. 암세포에 신생 혈관이 생기지 못하게 억제하는 기전을 가진다. 제이인츠바이오는 '미국암연구학회(AACR) 2023'에 전임상 결과를 공개하고 JIN-A04가 생체 외 및 생체 내 연구에서 강한 효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은 "빠르게 임상시험 단계에 진입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앞으로도항암제 파이프라인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조안나 제이인츠바이오 대표는 "JIN-A04는 'HER2 Exon20 삽입' 돌연변이가 있는 비소세포폐암 환자에게 희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한양행은 제이인츠바이오에 2021년과 2022년 각 20억원을 투자해 지분 14.8%를 보유하고 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폐암 신약후보물질 도입"... 유한양행, 4300억 계약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왼쪽)과 조안나 제이인츠바이오 대표(오른쪽)가 30일 기술이전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유한양행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