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안민석 “김남국, 곧 돌아올 듯…위메이드 명단 공개 후 목소리 좋아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곧 아마 돌아오지 않을까…성찰·반성의 시간 오래 걸리지 않을 것 같아”
“위메이드 국회 출입기록서 사실이 아니라는 게 일단 밝혀져”
“金 의원의 코인 관련한 여러 의혹들은 수사 통해서 밝혀져야…그건 기다리면 될 것”
‘개딸 논란’에 대해선 “개딸들을 ‘악마화’ 시키는 것에 동의하지 않아”
안민석 “김남국, 곧 돌아올 듯…위메이드 명단 공개 후 목소리 좋아져”
안민석(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남국 무소속 의원. <디지털타임스 DB>

최근 김남국 무소속 의원과 연락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남국 의원이 (위메이드로부터)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은 위메이드 국회 출입기록상 사실이 아니라는 게 일단 밝혀졌다"면서 코인 투자 및 보유 논란으로 탈당한 김 의원을 옹호하고 나섰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안민석 의원은 전날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곧 아마 돌아오지 않을까. 성찰과 반성의 시간이 좀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안 의원은 위메이드의 국회 방문 기록이 공개된 후 김 의원과 통화를 한 사실을 밝히며 "본인이 당당히 '그거 당연한 겁니다. 제가 처음부터 그러지 않았습니까? 저는 어떤 누구도 관계자들을, 업계 관계자도 만난 적이 없습니다' 그걸 저한테 여러 번 이야기를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제 국회 사무처를 통해서 확인이 된 것이기 때문에 어제는 좀 목소리가 좋아진 듯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김 의원이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 그거는 어제 위메이드 국회 출입기록에서 그게 사실이 아니라는 게 일단 밝혀졌다"며 "김 의원의 코인 관련한 여러 가지 의혹들은 수사를 통해서 밝혀져야 될 것이다. 그건 기다리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코인 자금에 대해 '대선 자금 세탁설'을 띄웠다. 안 의원은 "제가 김 의원한테 확인을 했다. '이게 사실이냐' 그랬더니 그게 사실이라면 자기 정치고 뭐고 다 자기가 사퇴하겠다. 절대로 사실 아닙니다. 이런 억울함 때문에 사람들이 죽겠구나, 그 심정을 알겠다. 그런 억울함을 토로를 하더라"고 거듭 밝혔다.

민주당 내 강성 지지자들 이른바 '개딸'(이하 개혁의 딸) 문제에 대해선 "개딸들은 저희 민주당의 양날의 칼"이라며 "개딸들을 '악마화' 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딸들을 일각에서는 훌리건이라고 표현을 하는데 개딸들은 훌리건하고 속성 자체가 다르다"며 "훌리건은 기본적으로 난동을 부리고 집단 폭력을 행하는 그런 속성을 가지고 있는데 그런 훌리건하고 개딸들하고 비유하는 것은 개딸들을 '악마화' 시키고 또 행여나 개딸들의 악마화를 통해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흔드는 그런 의도로 의심받을 수가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안민석 “김남국, 곧 돌아올 듯…위메이드 명단 공개 후 목소리 좋아져”
김남국 무소속 의원. <디지털타임스 DB>

앞서 지난 25일 국회사무처가 국회 운영위원회(이하 운영위)에 제출한 위메이드 국회 출입 기록에 따르면 위메이드와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는 21대 국회가 시작된 2020년부터 총 14차례 국회를 방문했다. 위메이드는 김 의원이 수십억원대 거래를 한 것으로 파악된 가상자산 '위믹스'의 발행사다. 위메이드는 2020년 9월부터 지난 4월까지 윤창현, 정희용,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 그리고 양정숙, 김한규, 김종민, 오기형, 김성주 민주당 의원실에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실은 언급되지 않았다.

P2E(Play to Earn·돈 버는 게임) 입법 로비 의혹을 제기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중앙대 교수)은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김 의원은 로비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위 교수는 "이미 이익공동체고 위믹스를 (김 의원이) 보유하고 있는데 무엇하러 가나"라며 "(위메이드 측은) 씨알도 안 먹히는 하태경 의원, 이상헌 의원 등은 빼고 설득 가능하거나 설득할 필요가 있는 사람에게 간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