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후쿠시마 시찰단 "아직 사용 전 검사 할 것 많이 남아 있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국희 시찰단장 "조만간 종합평가 내고 공개"
후쿠시마 시찰단 "아직 사용 전 검사 할 것 많이 남아 있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5박6일 간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시찰을 마치로 돌아온 우리 정부 시찰단이 26일 "시찰 활동과 관련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정리해서 설명드리겠다"고 밝혔다.

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기자들을 만나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설비와 계획에 대한 현장 시찰을 마치고 왔다"며 "이번 시찰은 저희가 2021년 8월부터 원자력안전기술원의 전문가들로 TF를 꾸려 검토해온 것을 바탕으로 현장에서 확인해야 할 사항을 중점적으로 현장시찰을 했다"고 설명했다.

시찰단은 지난 22일 일본 관계자들과 시찰 세부항목 논의를 시작해 23~24일 현장에서 설비들을 점검했다. 시찰단이 점검한 설비는 다핵종제거설비인 ALPS, ALPS를 거친 오염수 측정을 하는 K탱크, K탱크에서 나온 오염수를 이송하는 이송설비, 희석설비, 방출설비, 또 이런 설비를 제어하는 제어실, 방사능 화학분석실 등이다. 유 위원장은 "25일에는 현장시찰 연장선에서 현장에서 봤던 부분 중 추가 확인할 사항 질의하고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고 부연했다.

유 위원장은 설비 현장점검과 관련해 "ALPS 설비는 방사성 물질의 핵종을 충분히 제거할 수 있는지 점검하는데 주안점을 뒀고, K4탱크는 오염수 측정을 확인하는 설비라서, 시료를 채취하는 데 대표성을 가질 수 있느냐 하는 차원에서 균질화와 관련된 부분, 적정성을 중점적으로 살펴봤다"면서 "이송설비는 오염수 이송설비기 때문에 방사선 감시기 설치, 이상상황 시 차단밸브 등 상황들이 제대로 돼 있는지 중점적으로 보고, 바닷물을 오염수와 섞는 설비인 희석설비는 충분한 양의 바닷물을 (끌어들여) 희석할 수 있게 용량이 돼 있는지 봤다"고 했다.

이밖에도 시찰은 설비를 조작 제어하는 운전 제어실에서 각종 설비의 신호를 받고, 경보를 받으면 어떻게 제어하는지 점검하고, 핵종을 분석하는 방사능 화학 분석실에서 핵종 분석과 관련된 절차, 장비를 잘 갖추고 있는지 살폈다.

시찰단은 일본에서 동경전력의 방류설비와 계획의 안전성을 평가하는 기관인 원자력규제위원회와도 만나 그동안의 평가 현황을 파악했다. 유 위원장은 "아직 상당 부분은 사용 전 검사를 할 것이 많은 남아 있는 것을 저희들이 확인했다"며 "아울러 원자력규제위와의 질의·답변을 통해 방사선 영향평가에 대해 궁금한 사항을 질의하고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유 위원장은 "이번 시찰이 끝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시찰은 2021년 8월부터 검토해온 과정 중 하나"라며 "시찰에서 저희들이 추가로 확인하고, 자료를 받은 게 있고, 확보한 자료가 있고, 요청한 자료가 있다. 자료를 받고, 그동안 정부간 질의답변으로 확인하고 있는 부분도 있다. 모든 자료를 확보해서 추가적인 작업을 진행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유 위원장은 "설비별로, 분야별로 추가 분석하고 확인해서 최종적으로 종합적인 평가를 내고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후쿠시마 시찰단 "아직 사용 전 검사 할 것 많이 남아 있어"
한국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전문가 현장 시찰단이 지난 25일 일본 외무성에서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NRA) 등과 심층 기술회의를 하고 있다. 시찰단 제공

-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