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나무 뽑히고 뒤집힌 트럭 나뒹굴고...`슈퍼 태풍` 강타한 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괌, 물·전기 끊겨 고통…인명피해는 없는듯
괌 주지사 “태풍 완전히 지나가…시설 복구 집중할 것”
나무 뽑히고 뒤집힌 트럭 나뒹굴고...`슈퍼 태풍` 강타한 괌
태풍에 뒤집어진 트럭. [괌 AP=연합뉴스]

'슈퍼 태풍'이 강타한 태평양의 미국령 괌은 26일(현지시간) 태풍의 영향권에선 강풍과 폭우로 인한 단전·단수가 이어져 현지인과 관광객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속 240km가 넘는 강풍에 주차돼 있던 트럭이 뒤집히고, 길가의 거목들이 쓰러지는 가운데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우려됐지만 현재까지는 확인된 사상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루 레온 게레로 괌 주지사실은 이날 슈퍼 태풍 마와르와 관련, "이번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나 심각한 부상자는 없으며, 경미하게 다친 사례만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게레로 괌 주지사는 전날 소셜미디어(SNS)에 "기상청이 25일 오후 5시에 태풍 경보를 해제할 예정"이라며 "태풍이 완전히 지나갔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우리는 기반 시설 수리와 주민 서비스 복구에 집중할 것"이라며 "안전에 주의를 기울여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괌에선 막대한 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시속 241㎞의 돌풍이 몰아치자 사방에서 나무들이 쓰러져 전선이 끊어졌고, 광범위한 지역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일부 지역에선 단전으로 인해 상하수도 설비도 작동을 멈춰 주거지와 호텔 등에 물 공급이 끊기기도 했다.

괌 전력 당국(GPA)에 따르면 24일 오후 기준 전체 5만2000가구·상업시설 중 1000곳에만 전기가 공급되고 있다. 현지에 거주하는 한인들과 호텔 등에 머무는 한국 관광객들도 단전, 단수 등 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항공편도 며칠째 결항한 가운데 운항 재개 소식이 없어, 현지에 발이 묶인 관광객들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괌 당국은 전기·상하수도 등 필수 기반 시설과 병원 등에 먼저 복구 인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한다고 밝혔다.

소셜미디어에는 거센 비바람으로 도로에 물이 범람하고 건물 벽이 떨어져 나가거나 시설물 잔해가 도로에 나뒹구는 사진들이 다수 올라왔다.

나무나 양철로 지은 집들은 완전히 무너지거나 심하게 파손된 경우가 많다고 주민들은 전했다. 괌 국토안보부에 따르면 태풍 피해에 대비해 980명이 집을 떠나 대피소에 머물고 있다.

마와르는 4등급(카테고리 4) '슈퍼 태풍'으로, 괌에 접근한 태풍 중 수십 년 만에 가장 강한 태풍으로 기록됐다.

태풍은 괌을 지나 북서쪽 해상으로 이동해 26일 밤이나 다음 날 새벽에 필리핀 인근 해역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다음 주에는 대만까지 이를 것으로 관측됐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나무 뽑히고 뒤집힌 트럭 나뒹굴고...`슈퍼 태풍` 강타한 괌
괌 태풍이 지나간 자리. [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