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中, 한국 조롱? "호랑이 앞잡이, 호랑이에게 결국 물려"…美 감청의혹 직격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中, 한국 조롱? "호랑이 앞잡이, 호랑이에게 결국 물려"…美 감청의혹 직격탄
악수하는 한미 정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대통령의 이달 말 국빈 방미를 앞두고 미국이 한국 외교안보 분야 고위 관리들의 소통을 감청한 의혹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가 한미관계의 불평등성이 사태의 배경에 자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계열 환구시보는 '한국은 감시·통제당하는 느낌을 즐길 리 없다'는 제목의 10일 자 사설에서 "한국은 미국 첩보·감시 활동의 중대 피해 지역"이라고 지적했다. 사설은 그러면서 "이는 한편으로는 한국의 민감한 지정학적 위치 때문이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한국이 한미관계에서 불평등한 지위에 있기 때문"이라며 "한국의 자주성과 권리를 미국이 뼛속 깊이 불신하고 존중하지 않음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사설은 더 나아가 한미관계를 묘사하며 '나쁜 사람의 앞잡이가 된다'는 뜻의 성어 '위호작창(爲虎作창<人변에 長몸>·호랑이에게 잡아 먹힌 사람은 죽어서 창귀가 돼 호랑이가 먹이를 구하러 갈 때 길잡이 노릇을 한다)'이라는 성어를 쓰기도 했다.

사설은 "원칙을 견지하면 존중을 받지만, 위호작창하면 결국 반드시 호랑이에 의해 상처를 입게 된다"며 "국제 관계의 역사와 현실은 이러한 경험과 교훈을 매우 많이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사설은 이번 일을 "파이브 아이즈(Five Eyes·미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의 중요 정보 공유동맹)의 악몽"으로 표현한 미국 고위 정보 관리의 말을 인용하면서 "비밀누설은 미국 동맹체제에 대한 신뢰의 균열을 더욱 확대했다"고 썼다.

이어 "한국 정부의 공식 반응은 담담하지만 감시당하는 느낌을 좋아하거나 즐길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밝은 곳에서 바퀴벌레 한 마리가 발견되면 어두운 곳에는 아직 발견되지 않은 바퀴벌레 천 마리가 있다'는 말이 있다"며 이번 사안이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는 견해를 피력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