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풀무원 "식물성·동물복지 영역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효율 대표, 주총서 지속가능한 성장 강조
풀무원 "식물성·동물복지 영역 강화"
30일 서울 강남구 수서동 풀무원 본사에서 개최된 '2023 열린 주주총회'에서 이효율 ㈜풀무원 대표가 주주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풀무원 제공

풀무원이 올해 16번째 열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수익성 중심의 지속가능한 성장 의지를 밝혔다.

이효율 풀무원 대표는 30일 서울 수서동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풀무원은 수익성 있는 성장을 최우선 목표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진하겠다"며 "수익 성장을 위해 부진한 사업과 품목, 채널, 서비스는 과감하게 정리하고 전사의 핵심전략인 식물성 지향과 동물복지 영역에서 기술과 공급망, 인프라를 대폭 개선하여 매출 비중을 획기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회사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기반 혁신과 전사 핵심 전략사업 확대를 통해 수익성 중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진한다는 목표를 내놓았다. 이 대표는 "4차산업혁명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과 프로세스 혁신의 속도를 더욱 높여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도 집중하여 '바른먹거리로 사람과 지구의 건강한 내일을 만드는 기업' 미션 아래 세계 속의 바른먹거리 넘버원 기업, ESG 대표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주총은 현장 진행과 온라인 생중계를 병행해 개최했다. 현행법상 온라인 주주총회는 실시간 의결권 행사가 불가한 관계로, 풀무원은 이달 16일부터 28일까지 사전 전자투표 시스템을 운영했다.

올해 주주총회에서는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의안 승인을 통해 정관 일부를 개정하여 공표했다. 정관의 '전문'을 전면 변경해 신(新) 가치체계 재정립에 따라 풀무원의 정체성과 '이웃사랑 생명존중'의 브랜드 정신, '바른먹거리로 사람과 지구의 건강한 내일을 만드는 기업'이라는 새로운 미션을 서사 형식으로 담았다. 여기에 이해관계자 자본주의 시대를 맞아 풀무원의 주요 이해관계자인 고객, 조직원, 협력업체, 지역사회, 주주를 위한 기업사회책임경영 약속과 환경을 위한 다짐을 반영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