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 핵 폭격기, 日자위대 전투기와 동반출격…"북에 강력한 메시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美 핵 폭격기, 日자위대 전투기와 동반출격…"북에 강력한 메시지"
지난 6일 한반도 서해 상공에서 한국측 F-15K 및 KF-16 전투기와 미국측 B-52H 전략폭격기가 참여한 가운데 한미 공군이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국방부 제공]

미국 공군의 장거리 전략폭격기 B-52H 2대가 일본 항공자위대 전투기들과 함께 동해에 출동했다. 북한의 전술핵탄두 공개 이틀 만으로,북한의 무모한 핵 위협과 도발 등에 강력한 경고 신호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30일 항공기 추적 서비스 '에어크래프트 스포츠'(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국 박스데일 공군기지 소속의 전략폭격기 B-52H(스트래토포트리스) 2대가 이날 오후 일본 항공자위대 전투기들과 동해 상공을 비행하는 항적을 노출했다.

에어크래프트 스포츠는 이들 B-52H가 폭격기기동군(BTF) 임무를 위해 괌의 앤더슨 기지에 전개하는 과정에서 동해상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B-52H 2대가 동해에 동시에 출동한 것은 북한의 무모한 핵 위협과 도발 등에 강력한 경고 신호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지난 28일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 등에 탑재하는 전술핵탄두를 전격 공개해 핵무기 실전 능력을 과시하면서 남측에 대한 핵 위협을 극대화했다. 이번에 출동한 B-52H는 당장은 한국 공군과는 연합공중훈련 계획이 잡힌 게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현재까지 B-52H와 연합공중훈련 계획이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B-52H가 괌에 배치됨에 따라 언제든 필요시 한국 공군 및 일본 항공자위대와 연합공중훈련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다. B-52H는 지난 6일 서해 상공에서 우리 공군 F-15K, KF-16 전투기와 훈련한 바 있다.
한미가 지난해 '필요에 따라 미 전략자산을 적시적으로 조율된 방식으로 한반도에 전개한다'고 합의한 후 북한의 빈번한 도발 속에 핵 추진 항모와 전략폭격기 등 미국의 전략자산도 수시로 한반도를 찾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