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9개국 돌며 책의 아름다움 160여점 사진으로 기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책 사진집 '지혜의 숲으로' 출간
9개국서 책의 아름다움 기록한 사진 160점 수록
"책은 생명이자 우리 모두를 위한 도덕입니다. 민주 사회를 구현하는 정의이고, 우리 삶을 아름답게 구현하는 진선미입니다."

김언호(사진) 한길사 대표가 최근 책 사진집 '지혜의 숲으로'를 출간했다. 그가 1987년부터 2023년까지 영국과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미국 등 9개 국가를 돌아보며 책의 아름다움을 160여점의 사진과 글로 기록한 책이다.

김 대표는 28일 서울 중구 복합문화공간 순화동천에서 진행한 기자 간담회에서 "책이 왜 존재하는가, 어떻게 존재하는가를 우리에게 물어볼 수도, 같이 토론할 수 있는 주제도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책을 내게 된 배경을 소개했다.

김 대표는 1987년 네팔 히말라야를 여행하던 중 길섶에서 책을 읽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았다고 한다. 세 명의 아이는 홀로, 또 같이 책을 읽고 있었다. 그 장면이 아름답다고 생각했다. 가지고 있던 카메라를 들고 그 광경을 찍었다. 나중에 인화된 사진을 보고, 책이 존재하는 모습 그대로를 기교 부리지 않고 기록하는 것도 출판인으로선 괜찮을 것 같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그가 30년 넘게 책 사진을 찍고 있는 이유다.

사진작가들이 찍은 대부분의 책 사진집은 예술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찍은 이른바 '예술사진'이다. 김 대표의 접근 방식은 다르다. 사진전을 네 번이나 열었으나, 사진을 찍을 때는 아마추어의 자세를 잃지 않았다. 책 본연의 아름다움을 카메라에 담고 싶었기 때문이다.

"정직하게 사진을 찍는 편이고, 좋은 책을 만드는 작업의 일환으로 책 사진을 찍었다"는 그는 "책은 아름다움과 콘텐츠를 동시에 가지고 있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고 싶었다"고 말했다.

"세계 여러 서점을 다니며 책의 존귀함, 서점의 역량을 새삼 각성했다"는 그는 디지털 문화에 의해 점차 주변으로 밀려나는 종이책의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그러나 '공공자산', '정의', '도덕'을 일으켜 세우는 인프라로서의 서점, 그리고 그런 서점을 채우는 책의 가치에 대한 그의 믿음은 여전히 변함이 없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9개국 돌며 책의 아름다움 160여점 사진으로 기록
책사진집 '지혜의 숲으로' [한길사 제공]

9개국 돌며 책의 아름다움 160여점 사진으로 기록
김언호 한길사 대표 [한길사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