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엠로, 지난해 매출 586억원…전년비 24.7%↑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엠로, 지난해 매출 586억원…전년비 24.7%↑
엠로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22년 매출 586억원, 영업이익 64억9000만원, 당기순이익 65억8000만원을 달성했다고 23일 사업보고서 공시를 통해 밝혔다.

매출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전년보다 24.7%, 22.7% 증가, 하반기 경기침체 영향에도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뤘다. 다만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7% 하락했다.

엠로의 지난해 SW(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기술료, 클라우드 서비스 사용료 등 기술기반 매출은 전년대비 17.5% 증가한 223억원을 기록했다. 신규 고객사 증가로 SW라이선스 매출이 전년대비 12.1% 증가한 79억1000만원을 기록했다. 고객사로부터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라이선스 로열티인 기술료는 99억원으로 전년대비 21.7% 증가했다. 구독형으로 제공되는 클라우드 서비스 사용료도 45억4000만원으로 전년대비 18.7% 늘었다. 이 같은 반복 매출이 전체 매출에서 약 25%의 비중을 차지한다.

엠로는 지능형 수요 예측 및 재고 관리, 최적 견적가 자동 분석, 협력사 리스크 통합 관리 등에 이어 AI(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기업이 구매하는 핵심 자재의 가격 추이를 예측하는 '스마트 프라이스 닥터'를 새롭게 선보이는 등 AI SW기업으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대한항공, 대상, 야놀자, 하이브, HK이노엔, 메가존클라우드, 한국씰마스타 등을 포함해 신규 클라우드 고객사도 지난해 꾸준히 증가, 총 130여개 이상 누적 고객사를 확보했다.

엠로는 지난 15일 삼성SDS가 지분 33.4%를 인수하면서 자회사로 편입됐다. 엠로 관계자는 "2021년 코스닥 상장 이후 공급망관리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강화하고 신규 사업을 확대하며 최대 실적을 연이어 경신하고 있다. 올해도 활발한 연구개발을 통해 엠로만의 독보적인 AI 기반 공급망관리 소프트웨어를 강화하고,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는 등 '글로벌 대표 소프트웨어 기업'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