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UAE 원유 200만배럴 여수에 입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AE 원유 200만배럴 여수에 입고
21일 석유공사- 애드낙 국제공동비축첫 카고 선박이 여수 비축기지로 입항하고 있다. <석유공사 제공>

한국석유공사가 21일 여수비축기지에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국영석유사 애드낙(ADNOC)의 원유 200만배럴이 입고됐다고 밝혔다.

이날 입고 물량은 지난 1월 윤석열 대통령의 UAE 국빈방문 시 체결된 '한국석유공사-애드낙국제공동비축계약'에 따른 것이다.

국제공동비축사업은 석유공사의 비축저장시설을 임대해 산유국 등 고객사의 원유 및 석유제품을 저장하고 유사 시 우리나라가 해당 물량을 사용할 수 있는 우선구매권을 확보함으로써, 국가 에너지 안보 제고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석유공사는 1999년부터 중동 주요 산유국 및 국제 트레이더 등을 대상으로 동 사업을 해 오고 있다.

석유공사는 이번에 들여온 물량을 포함해 총 400만배럴의 UAE 원유를 여수비축기지에 저장, 유사 시 국내에 방출 가능한 원유를 추가로 확보하게 돼 국가 에너지 위기 대응능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국내로 도입되는 원유의 약 67%는 사우디, UAE 등 중동산 원유다.

석유공사는 이번 대규모 애드낙 원유 국내 유치를 통해 얻게 될 에너지 안보 제고 효과는 물론 경제적 측면의 이점도 적지 않다고 밝혔다.통상 UAE 원유 400만배럴을 국내 비축기지에 저장하려면 3억달러 상당의 비축유 구입 비용이 소요된다. 석유공사는 애드낙과의 이번 국제공동비축계약으로 원유 구입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을 뿐 아니라 비축기지 임대료에 해당하는 외화수익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타 중동산에 비해 국내 정유사들이 선호하는 고품질, 저유황 경질유를 여수비축기지에 대량 저장하게 된 점도 성과다.

석유공사와 애드낙은 UAE 할리바 광구에서 공동으로 원유를 생산하는 등 석유 에너지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지속해 오고 있다. 지난해엔 블루 암모니아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하는 등 수소·암모니아를 비롯한 저탄소·신재생 에너지 분야로의 협력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국제공동비축사업을 통한 UAE의 원유 도입에 대해 "우리나라 에너지 안보 강화를 위한 노력의 결실이며, 한국과 UAE 양국간 에너지 파트너쉽을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