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성수동 삼표 공장부지에 `한국판 실리콘밸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가 성동구 성수동 삼표 레미콘 공장 부지를 미래형 첨단산업 거점으로 조성한다. 인근 서울숲에는 수변 랜드마크 타워를 세울 계획이다.

오세훈 시장은 16일(현지시간) 오전 아일랜드 수변중심의 복합단지로 유럽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더블린 '그랜드 캐널독 지구'를 방문한 자리에서 삼표부지와 성수 서울숲 일대를 서울의 한강변 글로벌 미래 업무지구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그랜드 캐널독 지구는 더블린 도크랜드에 위치한 글로벌 IT산업 중심 업무단지로 수변을 따라 업무와 주거, 상업, 문화가 복합된 창의적인 디자인의 건축물 및 문화시설 등이 위치해 세계적인 수변 문화복합도시로 각광받고 있다.

오 시장은 이날 극장의 커튼을 형상화한 외관을 지닌 무대 컨셉트로 건축된 '도크랜드 대운하 극장'과 곡선 형태의 유리벽 외곽이 돋보이는 '도크랜드 컨벤션 센터'를 찾아 독특한 디자인의 건축물과 주변 공원 등 도심 속 수변공간들이 조화를 이루게 한 더블린시의 수변도시 명소화 정책을 시찰했다.

서울시는 이와 관련, 성수 일대를 '글로벌 미래업무지구'로 조성해 새로운 한강변 랜드마크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삼표 레미콘공장 부지는 2009년 현대차의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을 통해 한강변 랜드마크 조성을 추진했다가 한강변 높이 규제 등으로 무산됐으나, 2022년 삼표가 레미콘공장을 자진 철거하게 되면서 개발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김남석기자 kns@dt.co.kr

성수동 삼표 공장부지에 `한국판 실리콘밸리`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수변도시 정책현장 시찰을 위해 찾은 아일랜드 더블린시 도크랜드 현장에서 관계자들의 설명을 들으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서울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