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비명계’ 이상민 직격 “우리가 뭐 文 부하인가…지시하면 일사분란 움직이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文 전 대통령이 과도하게 말씀하신 거고 전달한 분도 잘못 전달”
“이재명 대표 말고 대안이 없다는 건 文 판단인데, 그런 얘기 그렇게 막 하시면 안 돼”
“설사 그 얘기를 文·朴 사이에 했어도 밖에다가 말할 일 아냐…전직 대통령 말을 막 전하면 되겠나”
‘비명계’ 이상민 직격 “우리가 뭐 文 부하인가…지시하면 일사분란 움직이게”
(왼쪽부터) 문재인 전 대통령,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디지털타임스 DB, 민주당 제공,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비명계로' 분류되는 이상민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을 통해 전했다는 '이재명 대표 외 대안이 없다'는 발언에 대해 "우리가 뭐 문재인 전 대통령 부하입니까"라면서 "문 전 대통령이 지시하면 그대로 다 일사불란하게 움직이게"라고 강한 불쾌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박지원 전 원장이 문 전 대통령과의 대화를 밖으로 옮기는 건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면서 "진짜 그런 말을 했는지조차 믿기 힘들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5선 중진 이상민 의원은 지난 17일 밤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출연해 박 전 원장이 지난 10일 경남 양산 사저를 찾았을 때 문 전 대통령이 '이재명 대표 외 대안이 없다, 이 대표를 중심으로 민주당이 단합할 필요가 있다는 말을 하시더라'고 한 것과 관련, "문 전 대통령이 과도하게 말씀하신 거고 전달한 분도 잘못 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이 의원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얘기하는 건 좋은데 해야 될 말이 있고 안 해야 될 말이 있다"면서 "이재명 대표 말고는 대안이 없다는 건 문 전 대통령 판단인데 그런 얘기를 그렇게 막 하시면 안 된다"고 직격했다.

이어 "설사 그 얘기를 문 전 대통령하고 박 전 원장 사이에 했어도 이를 밖에다가 말할 일은 아니다. 전직 대통령 말을 이렇게 막 전하면 되겠는가"라며 박 전 원장이 언론을 통해 말한 의도 및 저의 등이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 혹은 전직 대통령과의 말씀은 상당 부분 밖에 얘기하면 안 된다"면서 "'문 전 대통령이 이렇게 얘기 하더라'는 건 문재인 대통령의 뜻이 그러니까 아무 소리 마라 이런 지침으로 들리는데 그걸 저희들이 수용하겠는가, 더 모욕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관련, 당내 일부에서 '질서 있는 퇴진론'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선 "시간벌기일 뿐"이라며 "빙빙 돌리지 말고 빨리 그만두든지 아니면 지금처럼 그냥 버티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이는 계속 시간벌기 하다가 막바지에 그만두겠다는 얘기밖에 더 되나. 굉장히 지저분하다"면서 "딱 전격적으로 그만둬야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자기를 초개같이 버리는 구나'라면서 박수도 보내는 등 진정성이 와닿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질질 끌다 만신창이 돼서 그러면 안 된다"며 "'질서 있는 퇴진'이라고 친명계가 떠보는 식으로 하는 건 안 된다. 그만두든지 말든지 둘 중 하나다"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비명계’ 이상민 직격 “우리가 뭐 文 부하인가…지시하면 일사분란 움직이게”
문재인 전 대통령(오른쪽)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디지털타임스 DB>

앞서 지난 16일 박 전 원장은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중심으로 민주당이 단합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문 전 대통령의 말을 전했다.

당시 방송에서 박 전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안보라인 외교·안보·국방 라인들이 다 구속되고 기소됐다"면서 "총체적 남북관계의 위기고 또 지금 경제 문제, 외교 문제, 국내 정치 문제 등 두루두루 제가 주로 보고를 드렸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 나름대로의 정리를 해서 말씀을 드렸고 민주당 문제에 대해서도 이제 말미에 말씀을 드린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이 어떤 이야기를 하던가'라고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박 전 원장은 "문 전 대통령께서 현재 민주당이 총단합 해서 잘 해야 되는데 '그렇게 나가면 안 된다. 지금 이재명 대표 외에 대안도 없으면서 자꾸 무슨…' 그 정도 이야기하셨다"고 답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