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北, 화보에 김대중·노무현 회동 쏙 뺐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광명성절'(2월 16일)을 앞두고 그가 만났던 해외 정상들을 정리하는 화보를 발간하며 남측과의 회동은 쏙 뺐다.

8일 북한 외국문출판사는 대외선전용 화보 '조선' 2월호에 '희세의 정치원로, 만민의 흠모'라는 제목으로 김정일 위원장을 우상화하는 사진들을 실었다.

1983년 방중한 김정일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부친인 시중쉰과 환담하는 모습, 2006년 베이징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는 장면 등이다. 2000년, 2001년 연속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난 것과 2002년 쩐 득 르엉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회담, 1986년 방북했던 피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과의 만남도 소개됐다.

2000년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미국 국무부 장관 및 2001년 유럽연합(EU) 최고위급 대표단과의 회견 사진도 게재했다.

그러나 2000년 김대중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나 2007년 노무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관련 내용은 일절 싣지 않았다.

외국문출판사는 지난달 발간한 화보에서도 김정일 위원장이 받은 미국 프로농구(NBA) 선수 마이클 조던의 사인볼까지 공개했지만 남측과 주고받은 선물은 아예 빼 버렸다.

경색된 남북 관계를 고려하면 이처럼 남한 흔적을 아예 지워버리는 기조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