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윤심팔이 자제하고 차별화했지만… 사라지지 않은 프레임 전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힘 당대표 후보자 비전발표회
김 "대통령과 소통 통해 당정조화"
안 "확장력 있는 대표로 총선승리"
황 "탄핵정국 때 절박함으로 버텨"
윤 "이념정당으로 탈바꿈 시킬 것"
조 "불체포특권·정당보조금 폐지"
천 "대통령 공천 개입불가 명문화"
윤심팔이 자제하고 차별화했지만… 사라지지 않은 프레임 전쟁
7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 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후보자 비전 발표회에서 당 대표 예비후보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조경태·황교안·천하람·안철수·김기현·윤상현 후보.<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예비후보들이 7일 비전발표회에서 노골적인 '윤심(尹心·윤석열 대통령 의중) 팔이'를 자제하고, 차별화 경쟁을 벌였다. 다만 각 후보의 구체적인 정책 대안제시가 빈약하고 '프레임 전쟁'이 여전해 갈 길이 멀다는 평가가 나온다.

친윤(親尹)그룹 유력주자인 김기현 후보는 이날 서울 강서구 한 방송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자 비전발표회에서 "당정(黨政) 조화"를 내세워 "대통령과 수시로 소통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정부 3대(노동·연금·교육)개혁을 "검증받은 돌파력으로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또 '헌법가치 수호·당 정체성 강화'를 내건 김 후보는 "이당 저당 기웃거리지 않고 한번도 탈당하지 않은 정통보수의 뿌리"를 강조했다. 라이벌인 안철수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그는 발표 직후 취재진에 "(안 후보의) 과거 발언·행동 중 우리 당 지향가치와 부합하지 않는 것이 많다는 의문이 제기된다"고 했다.

안 후보는 수도권 총선 승리론으로 맞섰다.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2021년 4월7일 보궐선거 야권후보 단일화를 시사하는 '4·7', 후보단일화·합당 합의를 거쳐 대선서 승리한 윤 대통령의 2위 후보와의 득표율 격차 '0.73'(%포인트), 내년 총선 목표 의석인 '170'(석) 순으로 숫자를 내세웠다.

그는 특히 2020년 총선에서의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참패 원인으로 수도권 궤멸(121석 중 17석 확보)을 꼽았다. 안 후보는 청년·중도·수도권 확장력 있는 대표가 좋은 후보들을 공천하면, 지난 총선 더불어민주당과 득표율 15%포인트 이내 격차로 패한 수도권 지역구 총 50석을 탈환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안 의원은 발표 후 취재진을 만나서는 자신의 전날 일정 중단으로 경쟁 진영에서 '당대표 중도사퇴설'이 도는 것과 관련한 질문에 "절대로 김 후보님 사퇴하시면 안 된다. 끝까지 함께 대결했으면 한다"고 받아친 뒤 "1위 후보가 사퇴하시는 거 보셨나"라고 완주를 못 박았다.

통합당 대표를 지낸 황교안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대한민국이 휘청거리면서 벼랑 끝에 섰을 때 저는 (대통령 권한대행 겸 국무총리로서) 어떻게든 나라가 무너지면 안 된다는 절박함으로 버텼다"며 "당대표가 된다면 반드시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도록 혼신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현 후보는 "분열과 분당을 막을 자가 바로 저 윤상현"이라며 '덧셈정치'와 '원팀'을 강조했다. 또 '수도권 대약진'을 언급하며 안 후보와 코드를 맞췄다. "당을 이익집단이 아닌 자유민주주의와 우파 이념에 투철한 이념정당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선명성을 부각했다.

5선 의원인 조경태 후보는 "정치인은 가난하고 국민은 부자가 돼야 한다는 것이 정치적 신념"이라며 "새마을운동을 통해 더욱더 잘 살게 하는 개혁을 실현시킨 정치인으로, 정치 '3폐개혁'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3폐는 국회의원 비례대표제 폐지, 면책·불체포특권 폐지, 정당보조금 폐지다.

이준석 전 당대표 측의 비윤(非尹)주자인 천하람 후보는 당 개혁과 총선승리의 비책이라며 당헌 제8조에 '대통령이 된 당원은 공직후보자 추천이나 인사에 관해 개입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추가하겠다고 공약했다. 대통령 공천 불개입을 명문화하겠다는 것으로 천 후보는 "그것이 우리 당의 분란을 예방하고 공천 신뢰도를 높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