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아,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럽·중동·아프리카 챔피언십 후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아가 세계적으로 인기가 높은 e스포츠인 리그 오브 레전드(LoL, 이하 롤) 챔피언십 후원을 5년 연속 이어간다.

기아는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럽·중동·아프리카 챔피언십(LEC)' 파트너십 계약을 연장하고, 게임 제작사인 라이엇 게임즈와 협업을 지속한다고 5일 밝혔다.

지난달 개막한 LEC는 라이엇 게임즈가 주최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럽 지역 프로리그다. 올 시즌부터는 중동, 아프리카 지역까지 참가 지역이 확대되고 봄, 여름 시즌에 겨울 시즌이 추가되는 등 규모가 커졌다.

기아는 이번 파트너십 연장을 통해 올해 LEC의 자동차 부문 메인 파트너로서 전 세계 e스포츠 팬들과 소통하고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기아는 경기의 재미와 브랜드에 대한 친밀도를 높이기 위해 선수들의 경기 전 모습을 담은 '마이크 체크' 영상을 공개하고, 각 게임 별 기아 로고가 새겨진 '인 게임 드롭'을 관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인 게임 드롭에는 경기 영상을 시청한 관객들이 리그 오브 레전드 게임 내에서 사용 가능할 수 있는 선물이 담겨 있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매월 1억명 이상이 즐기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게임 중 하나로, 매년 12개의 리그가 운영되고 있다. 특히 유럽 리그는 작년 대회에서 최고 동시 접속자 73만명 이상을 기록하며 가장 규모가 큰 리그로 손꼽힌다.

정원정 기아 유럽권역본부장 전무는 "세계 최고의 e스포츠 리그 중 하나인 LEC와 파트너십을 연장하게 됐다"며 "e스포츠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기아,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럽·중동·아프리카 챔피언십 후원
기아가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럽·중동·아프리카 챔피언십(LEC)' 파트너십 계약을 연장하고, 게임 제작사인 라이엇 게임즈와 협업을 지속한다. 기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