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심상찮은 안철수 지지율 상승세… 나경원과 연대 가능성 시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울경 제외 전지역서 金에 앞서
정치권 표심 결집 효과 시각 우세
심상찮은 안철수 지지율 상승세… 나경원과 연대 가능성 시사
(왼쪽부터) 김기현,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유승민 전 국회의원.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주자 안철수 의원의 지지율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안 의원은 최근 나경원, 유승민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 이후 꾸준한 지지율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정치권에선 안 의원의 지지율 상승이 나경원, 유승민 전 의원의 경선 불출마에 따른 '표심 결집 효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국민리서치그룹·에이스리서치가 1일 발표한 가상 양자대결 여론조사 결과(뉴시스 의뢰·조사기간 1월 28~30일·조사대상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국민의힘 지지층 504명·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4.37%포인트)에 따르면, 안 의원은 47.5%, 김 의원은 44.0%로 집계됐다.

안 의원은 부산·울산·경남(PK)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김 의원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 의원은 김 의원보다 서울에서 11.7%포인트, 인천·경기에서 4.6%포인트 우위를 보였다. 보수 강세 지역인 대구·경북에서도 12.8%포인트 앞섰다. 다만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층에선 김 의원이 51.8%로 안 의원(42.9%)보다 8.9%포인트 우위를 점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31일 발표한 국민의힘 전당대회 가상 양자대결 결과(세계일보 의뢰·조사기간 지난 26~27일·조사대상 국민의힘 지지층 410명·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4.9%포인트·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안 의원은 60.5%의 지지를 얻어 김 의원(37.1%)을 오차범위 밖 23.4%포인트 차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최근 불거진 여러 악재에 발목이 잡힌 형국이다. 김 의원은 배구선수 김연경, 가수 남진과 함께 꽃다발을 들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며 이들이 자신을 지지하는 듯한 설명을 달았다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나타나 구설수에 휘말렸다. 논란이 확산되자, 김 의원은 "표현 과정에서 다소 오해받을 소지가 있었다면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대구 서구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당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나 전 의원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렸고 거기에 대해서 답을 받았다"면서 "나 전 의원이 어느 정도 시간을 달라고 했다. 저는 지금 기다리는 중"이라고 나 전 의원과의 연대 가능성을 시사했다.

자신의 지지세 상승 이유가 나 전 의원의 불출마에 따른 '반사 효과'라는 지적에 대해선 "당원들은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당을 생각한다"며 "후보들 중에서 누가 더 득표력이 있는가와 누가 더 확장성이 있는가를 보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지난번 총선은 수도권에서 패배한 게 가장 크다"며 "당원들은 누가 수도권에서 이길 것인가를 객관적으로 판단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내 지분이 약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그건 굉장히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며 "당 대표에 당선되면 공천 파동을 일으킨 게 지금까지 여러 번 있었지만 저는 계파가 없기 때문에 절대로 그런 짓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