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주호영 만난 중기업계 "뿌리산업에 섬유 넣어달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소기업계가 주호영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의원들과 중소기업 현안을 놓고 머리를 맞댔다. 중소기업 대표들은 지난해 말 일몰된 8시간 추가 연장근로 법제화 등을 건의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중소기업계에서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김분희 한국여성벤처협회장, 최봉규 중소기업융합중앙회장,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장 등 28명이 참석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주호영 원내대표, 한무경 중소기업위원장, 최승재 소상공인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주 원내대표가 중소기업계를 찾은 것은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3번째다. 업계는 간담회 시작에 앞서 지난해 자체 발굴하거나 건의한 내용을 담은 '2022 중소기업 정책건의백서'를 주 원내대표에게 전달했다.

건의백서에는 정책일반, 금융·세제 등 8개 분야 442개 과제와 13개 지역과제 596개 등 총 1038건의 정책과제가 담겼다.

구홍림 반월패션칼라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전통제조업 진흥을 위한 '뿌리산업법'의 대상에 섬유산업이 빠져있다"며 "13대 수출품목이자 30만 명이 종사하는 핵심기간산업을 뿌리산업에 포함하는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촉구했다.

김분희 여벤협회장은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경제활동인구 감소로 여성과 여성기업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여성기업 육성을 위한 전략적이고 체계적인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중소기업 전용 T커머스 채널 신설 △지역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업정책 도입 △영세사업장 중대재해처벌법 유예기간 연장 등 15건의 중소기업 현안이 논의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그간 주 원내대표와의 정책 간담회를 통해 중소기업계 의견이 입법 과정에 잘 반영될 수 있었다"며 "추가연장근로 법제화와 기업승계시 업종 변경 제한요건 폐지 등 남은 현안도 꼭 해결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주호영 만난 중기업계 "뿌리산업에 섬유 넣어달라"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