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트레이드설 휩싸인 김하성… 팀내 생존경쟁 더 치열해졌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7일 美 출국 새 시즌 대비 돌입
타티스 주니어 복귀·트레이드설
내달 WBC 준비로 이탈도 부담
트레이드설 휩싸인 김하성… 팀내 생존경쟁 더 치열해졌다
김하성 [AP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7)이 27일 미국으로 출국해 새 시즌 대비에 나선다.

김하성의 매니지먼트인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26일 "김하성은 그동안 국내에서 보강 훈련에 전념했고, 설 명절을 가족과 보내며 몸과 마음을 다잡았다"며 "미국으로 출국한 뒤 본격적으로 새 시즌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3년차를 맞이하는 김하성은 지난 시즌 샌디에이고에서 부상 및 약물 복용 적발로 이탈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해 주전급 유격수로 맹활약했다. 15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1, 11홈런, 59타점의 성적을 거뒀고, 리그 최고 수준의 수비 실력을 자랑하며 내셔널리그 유격수 부문 골드글러브 최종 후보에 올랐다.

그러나 김하성의 새 시즌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 2023시즌엔 타티스 주니어가 복귀하는 데다 샌디에이고가 리그 정상급 유격수 산더르 보하르츠를 영입했기 때문이다.

샌디에이고 A.J. 프렐러 단장은 최근 현지 언론에 김하성의 트레이드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일단 김하성의 트레이드 가능성은 작아지는 분위기다. 그러나 구단들이 내놓은 해결책엔 물음표가 달려있어 이적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긴 어려워 보인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사령탑은 최근 공개 행사에서 나란히 새 시즌 내야 운용안을 소개했다. 두 팀은 이적시장에서 주전 내야수들이 이탈해 김하성의 트레이드 행선지로 꼽혔다.

미국 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에 따르면, 알렉스 코라 보스턴 감독은 지난 21일 팬 패스트 행사에서 새 시즌 유격수에 어떤 선수를 기용할 것인지 묻는 말에 "엔리케 에르난데스는 스텝과 파워가 대단한 선수"라며 "그가 잘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주전 2루수엔 "크리스천 아로요가 2022시즌보다 많은 경기에 출전할 것"이라며 대안을 제시했다.

보스턴은 기존 주전 유격수 산더르 보하르츠가 샌디에이고로 이적한 뒤 주전 2루수 트레버 스토리가 팔꿈치 수술로 이탈하면서 키스톤 콤비가 한순간에 사라졌다. 이에 많은 외신은 보스턴이 샌디에이고와 트레이드를 추진해 유격수와 2루수 수비를 모두 볼 수 있는 김하성 영입에 나설 수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보스턴은 샌디에이고가 바라는 선발 투수 자원이 없어서 트레이드에 난항을 겪었고, 내부 자원으로 빈자리를 메우겠다는 코라 감독의 발언으로 이어졌다. 보스턴처럼 내야 자원난에 시달리는 애틀랜타도 내부 선수로 버티겠다는 계획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하성은 아직 트레이드되지 않았지만, 팀 스프링캠프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김하성은 팀 내 경쟁에만 몰두하기 어려운 환경이다. 다음 달에 열리는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한국 대표팀의 일원으로 출전할 계획이라 MLB 시범경기를 정상적으로 소화하기 힘든 상황이다.

김하성은 미국 도착 후 개인 훈련을 소화한 뒤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계획이다. 샌디에이고는 최근 선수들에게 스프링캠프 일정을 고지했고, WBC에 출전하는 야수들은 현지시간 2월 16일까지 팀에 합류해야 한다.

샌디에이고가 선수들에게 스프링캠프 훈련 참가를 의무화한 만큼 김하성은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에서 열릴 예정인 WBC 대표팀 전지 훈련에는 참가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